'농협 통신오류' 서울신문 "1000억원대 입찰을…"

농협은행 내부 통신망에 오류가 발생해 기업이 1000억원대 사업 수주전에 참여하지 못하는 일이 벌어졌다. 거액 거래임에도 사고예방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금융 당국이 조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3시35분 서울신문사는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의 ‘시내버스 외부광고 대행 운영사업자 선정 사업’의 입찰보증금(입찰가액의 5%) 61억원을 우리은행 서울 무교지점을 통해 입찰 보증금 계좌를 관리하는 농협은행으로 보냈다. 

일반 자금이체와 달리 10억원이 넘는 거액은 한국은행을 거치게 돼 있다. 농협은행 본점 자금부로 돈을 보내면 본점에서 일선 지점으로 다시 보내주는 방식(지준 이체)으로 거래가 이뤄진다.

우리은행으로부터 입찰보증금을 받은 농협은행 자금부는 오후 3시42분 인천 영업점으로 돈을 보냈지만 해당 영업점은 입찰 마감시한인 4시까지 이 자금을 처리하지 않았다. 농협 측은 4시 3분이 돼서야 뒤늦게 보증금을 전용계좌에 이체하려 했으나 이미 입찰은 마감된 뒤였다. 결국 서울신문사는 보증금 미납으로 입찰에 실패했다.

농협 관계자는 “우리은행으로부터 자금을 넘겨받을 때 ‘긴급 자금’이라는 말을 듣지 못해 일 처리가 신속하지 못했다”면서 “더구나 내부통신망 오류로 자금의 이체 사실을 알려주는 ‘자동알림’ 기능도 작동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은정 인턴기자 ehofkd1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세월호 유족이 대리기사님께 사과한 가운데 쌍방폭행 여부에 대한 진실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일방 폭행이 있었을 것이다
쌍방 폭행이 있었을 것이다
잘 모르겠다
  • 10월 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