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한 피겨퀸… 세계를 홀렸다

김연아 20개월 공백 깨고 NRW대회 우승
합계 201.61점… 女싱글 시즌 최고점 기염

‘피겨 여왕’ 김연아(22·고려대)가 복귀전에서 올시즌 최고점을 받으며 화려한 부활을 알렸다.

‘피겨 여왕’ 김연아가 9일 오후(현지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아이스스포르트젠트룸에서 열린 NRW 트로피대회 시니어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뮤지컬 ‘레 미제라블’의 음악에 맞춰 멋진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도르트문트=연합뉴스
김연아는 9일(현지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아이스스포르트젠트룸에서 열린 NRW트로피 시니어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29.34점을 받아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받은 72.27점을 합쳐 종합 201.61점을 기록하며 가볍게 우승을 차지했다. 이는 아사다 마오(일본)가 전날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작성한 올 시즌 여자 싱글최고점(196.80점)을 훌쩍 뛰어넘는 기록이다. 김연아는 이날 기술점수(TES) 60.82점과 예술점수(PCS) 69.52점, 감점 1점을 받았다. 

‘피겨 여왕’ 김연아가 9일 오후(현지시간) NRW트로피 대회 시니어 여자 싱글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담담한 표정으로 시상식에 참가하고 있다.
도르트문트=연합뉴스
김연아는 이번 대회에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이후 2년 10개월 만에 개인통산 4번째 200점대 기록을 달성하며 ‘여왕의 복귀’를 화려하게 알렸다. 지금까지 아사다 마오, 안도 미키(이상 일본), 조애니 로셰트(캐나다) 등이 종합 200점을 넘긴 바 있으나 4번이나 200점대 점수를 기록한 선수는 김연아뿐이다. 김연아는 2위 제니아 마카로바(러시아·159.01점)와 큰 점수차를 보이며 밴쿠버 올림픽 이후 첫 우승 트로피도 품에 안았다.

프리스케이팅에서 한 차례 넘어지는 등 실수가 나왔음에도 200점을 넘긴 데서 드러나듯 위기를 슬기롭게 넘기는 노련함과 탁월한 기본 실력이 돋보이는 경기였다. 박자에 맞춰 박수를 보내는 관중의 환호 속에서 링크에 들어선 김연아는 뮤지컬 ‘레미제라블’의 웅장한 오케스트라에 맞춰 애절하게 팔을 움직이며 연기를 시작했다.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플립 점프를 깔끔하게 뛰어오른 김연아는 스핀 연기로 애잔하게 변하는 음악의 흐름에 맞췄다.

그러나 연기 막판 점프에서 오랜 공백으로 체력이 떨어진 탓에 한 차례 넘어진 것은 ‘옥에 티’였다. 세 번의 점프 콤비네이션에서 싱글 처리를 한 것도 감점 요소였다. 김연아는 트리플 살코와 트리플 러츠까지 무난하게 뛰어올랐으나 이어지는 더블악셀-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모두 1회전으로 처리하며 약간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트리플 살코-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는 연결 동작에서 착지한 직후 엉덩방아를 찧는 흔치 않은 실수를 범하기도 했다.

이후 스핀과 코레오 시퀀스를 아름답게 소화하며 안정을 되찾은 김연아는 더블악셀 점프를 침착하게 뛴 뒤 마지막 체인지풋 콤비네이션 스핀까지 안정적으로 소화해 경기를 마쳤다. 실수가 있었지만 무너지지 않고 경기를 마친 김연아에게 관중은 뜨거운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키스앤 크라이’ 존에서 기다리던 김연아는 전광판에 기대를 웃도는 점수가 나오자 환한 미소를 지었다.

김연아는 이번 대회의 목표로 잡은 쇼트프로그램의 기술점수 28.00점을 뛰어넘은 데 이어 프리프로그램의 48.00점도 가볍게 뛰어넘으며 내년 3월 캐나다에서 개최되는 세계선수권대회의 전망을 밝게 했다. 더불어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출전이라는 새로운 목표를 잡고 시작한 피겨 인생의 ‘제2막’을 통산 네 번째로 200점 고지를 돌파하며 힘차게 열어젖혔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김준영 기자 apeniqu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탈북자 단체들이 북한을 향해 날리는 대북전단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가 나서서 막아야한다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
잘 모르겠다
  • 10월 23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