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현빈, 연예계 '돌풍의 핵'

 

배우 현빈(본명 김태평)의 복귀가 몰고올 연예계 안팎의 변화에 관심이 쏠린다. 

현빈은 6일 오전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해병대 사령부에서 전역식을 갖고 화려한 복귀를 알렸다. 그는 전역소감을 통해 "군복무 기간 동안 연기가 너무 하고 싶었다"고 연기에 대한 갈증을 호소했다. 

현빈은 드라마 '시크릿가든'과 영화 '만추'로 절정의 인기를 얻고 있던 지난 2011년 3월 경북 포항시 오천읍 해병교육훈련단을 통해 해병대 입대, 21개월 간의 군복무를 마쳤다.

현빈은 입대 후에도 TV 광고를 통해 꾸준히 자신을 노출시켜온 덕분인지 군 복무 공백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 '시크릿가든' 당시 때와 비교해도 현빈의 존재감은 여전하다. 

오히려 해병대 만기제대라는 긍정적인 프리미엄이 얹어졌고, 흥행을 담보하는 몇 안되는 30대 배우라는 희소성 때문에 현빈의 주가는 더욱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영화, 드라마, CF업계에서는 현빈을 잡기 위한 움직임이 분주하다. 영화사와 드라마 제작사는 현빈의 전역 전부터 치열한 물밑경쟁을 벌이며 '현빈 모시기'에 나섰고, CF 섭외 요청도 쇄도하고 있다. '무릎팍도사' '힐링캠프' 등 버라이어티 토크쇼도 현빈 섭외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빈은 아직 차기작을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소속사 측은 "현빈이 당분간 휴식을 취한 뒤 차기작을 결정한다. 복귀작은 가급적 빨리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복귀작이 영화가 될지, 드라마가 될지는 아직 모르지만 현빈의 선택을 받은 작품은 출연 자체만으로 엄청난 홍보효과를 누릴 것으로 보인다. 

먼저 현빈을 만나는 통로는 TV광고가 될 전망이다. 현빈은 재계약과 신규광고를 포함해 현재 들어온 광고 섭외만 10개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빈은 입대 전 모델을 맡았던 하이트맥주, K2 등과 일찌감치 재계약설이 흘러나왔고, 현빈이 모델로 활동했던 삼성 스마트TV는 6일 현빈의 전역을 맞아 '시크릿가든'을 3D로 방송하는 등 현빈에 대한 광고업계의 관심이 뜨겁다. 

현빈이 제대 후 어떤 모습으로 팬들 곁을 찾을지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사진=한윤종 기자 hyj0709@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신이 낳은 아이 600만원에 판 비정한 엄마
  • 30세 중국 여성이 자신이 낳은 신생아를 3만5천 위안(약 606만원)에 팔아넘긴 혐의로 기소됐다.26일(현지시간) 신화통신과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중국 허난(河南)성 신샹(新鄕)에 사는 황모(30여)씨는 산부인과 의사와 짜고 친아들을 출산 직후 팔아넘긴 혐의..
  • "호주선 A컵 女, 성인영화 출연 금지" 왜?
  • 호주의 성인영화 촬영환경과 관련된 블레어 윌리엄스 발언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세계의 핫 이슈를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치는 패널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이날 방송에서 블레어는..
  • 클라라, 광고주들로부터 소송 위기
  • 소속사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와 법적 분쟁 중인 클라라가 자신이 광고모델로 활동 중인 업체들로부터 소송 당할 위기에 처했다.27일 한 매체는 클라라를 제품의 광고모델로 기용한 업체들이 최근 손해배상소송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보도에 따르..
  • R.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이승우에게 관심
  • ""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의 후베닐 A(17~19세) 소속인 이승우(17)가 라이벌 구단 레알 마드리드의 관심을 받고 있다는 스페인 언론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르트'는 27일(한국시간) "레알 마드리드가 바르셀로나로부터 이승우를 데려오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이어 "양 구단의 관계는 상당히 냉각돼 있지만 레알 마드리드는 한국의 차기 축구 스타 이승우를 설득하기 위해 이미 상당한 준비를 마쳤다"며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마드리드 회장은 이승우 영입을 통해 바르셀로나에 타격을 주고 싶어한다"고 덧붙였다.

    레알 마드리드는 최근 노르웨이 10대 축구 천재 마르틴 외데가르드(17)를 비롯해 마르코 아센시오(18), 루카스 실바(21) 등 전 세계 유망주들을 불러 모으고 있다.

    이승우는 13살이던 지난 2011년 바르셀로나 유스팀에 입단했다. 이후 후베닐 A에 올랐고 동년배 중 가장 뛰어난 기량을 뽐내고 있다.

    최근에는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말 바르셀로나가 유소년 이적 규정 위반으로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징계를 받았다.

    이로 인해 1998년 1월생인 이승우는 내년 1월부터 공식경기에 나설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