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현빈, 연예계 '돌풍의 핵'

 

배우 현빈(본명 김태평)의 복귀가 몰고올 연예계 안팎의 변화에 관심이 쏠린다. 

현빈은 6일 오전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해병대 사령부에서 전역식을 갖고 화려한 복귀를 알렸다. 그는 전역소감을 통해 "군복무 기간 동안 연기가 너무 하고 싶었다"고 연기에 대한 갈증을 호소했다. 

현빈은 드라마 '시크릿가든'과 영화 '만추'로 절정의 인기를 얻고 있던 지난 2011년 3월 경북 포항시 오천읍 해병교육훈련단을 통해 해병대 입대, 21개월 간의 군복무를 마쳤다.

현빈은 입대 후에도 TV 광고를 통해 꾸준히 자신을 노출시켜온 덕분인지 군 복무 공백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 '시크릿가든' 당시 때와 비교해도 현빈의 존재감은 여전하다. 

오히려 해병대 만기제대라는 긍정적인 프리미엄이 얹어졌고, 흥행을 담보하는 몇 안되는 30대 배우라는 희소성 때문에 현빈의 주가는 더욱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영화, 드라마, CF업계에서는 현빈을 잡기 위한 움직임이 분주하다. 영화사와 드라마 제작사는 현빈의 전역 전부터 치열한 물밑경쟁을 벌이며 '현빈 모시기'에 나섰고, CF 섭외 요청도 쇄도하고 있다. '무릎팍도사' '힐링캠프' 등 버라이어티 토크쇼도 현빈 섭외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빈은 아직 차기작을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소속사 측은 "현빈이 당분간 휴식을 취한 뒤 차기작을 결정한다. 복귀작은 가급적 빨리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복귀작이 영화가 될지, 드라마가 될지는 아직 모르지만 현빈의 선택을 받은 작품은 출연 자체만으로 엄청난 홍보효과를 누릴 것으로 보인다. 

먼저 현빈을 만나는 통로는 TV광고가 될 전망이다. 현빈은 재계약과 신규광고를 포함해 현재 들어온 광고 섭외만 10개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빈은 입대 전 모델을 맡았던 하이트맥주, K2 등과 일찌감치 재계약설이 흘러나왔고, 현빈이 모델로 활동했던 삼성 스마트TV는 6일 현빈의 전역을 맞아 '시크릿가든'을 3D로 방송하는 등 현빈에 대한 광고업계의 관심이 뜨겁다. 

현빈이 제대 후 어떤 모습으로 팬들 곁을 찾을지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사진=한윤종 기자 hyj0709@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1.5m 초대형 크리스마스 공, 기네스북 도전?
  • 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 11.5m 초대형 크리스마스 장식 '기네스북에도 오르나?'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이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최근 러시아 모스크바 마네쉬 광장에 높이 11.5m의 초대형 크리스마스 장식이 등장했다.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은 12일..
  • 강정호 메이저리그 포스팅 20일 결판
  • 한국프로야구 야수로는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진출을 노리는 강정호(27·넥센)에 대한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포스팅(비공개경쟁입찰) 마감 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강정호 포스팅 마감시한은 미국 동부시간으로 19일 오후 5시, 한국시간으로는 20일 오전 7시다. 앞서 포스팅을 통해 메이저리그 진출을 추진했던 김광현과 양현종의 경우 마감 시한 이후 몇 시간 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최고 응찰액이 통보된 사례를 감안하면 20일 오전 중이나 이른 오후 정도에 결과가 KBO에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KBO가 곧바로 넥센 측에 최고 응찰액을 전달하고, 넥센이 이를 즉각 수용한다면 강정호의 이적 몸값은 이르면 20일 드러날 가능성이 크다. 물론 강정호에 대한 메이저리그 구단의 최고 응찰액이 만족스럽지 못한 수준이라면 넥센은 김광현과 양현종의 경우처럼 부여된 4일간의 기간에 수용 여부를 놓고 숙고에 들어가게 된다.

    현재로서는 결과에 대해 낙관도 비관도 쉽지 않다. 국내 언론이나 미국 현지 언론에서는 강정호의 포스팅 금액이 500만달러(약 55억원)에서 1000만달러(약 110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뉴욕 메츠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 이어 최근에는 미네소타 트윈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강정호에게 관심을 보이는 구단으로 언급되고 있다.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강정호를 원래 포지션인 유격수가 아닌 2루수나 3루수 등으로 돌릴 복안으로 입찰에 참여한다면 포스팅 금액은 기대보다 한참 낮아질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강정호에 대한 최고 응찰액을 넥센이 수용하면 입찰에 승리한 메이저리그 구단은 강정호와 30일간의 독점 교섭권을 갖는다. 양측이 연봉 계약에 합의하면 이에 대한 보상으로 포스팅 금액은 넥센의 수중으로 들어간다. 반대로 넥센이 최고 응찰액을 거부하면 강정호의 메이저리그 진출은 무산된다. 이 경우 강정호는 일본프로야구 진출을 모색하거나 아니면 넥센에 잔류하게 된다. 

    유해길 선임기자 hky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