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현빈, 연예계 '돌풍의 핵'

 

배우 현빈(본명 김태평)의 복귀가 몰고올 연예계 안팎의 변화에 관심이 쏠린다. 

현빈은 6일 오전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해병대 사령부에서 전역식을 갖고 화려한 복귀를 알렸다. 그는 전역소감을 통해 "군복무 기간 동안 연기가 너무 하고 싶었다"고 연기에 대한 갈증을 호소했다. 

현빈은 드라마 '시크릿가든'과 영화 '만추'로 절정의 인기를 얻고 있던 지난 2011년 3월 경북 포항시 오천읍 해병교육훈련단을 통해 해병대 입대, 21개월 간의 군복무를 마쳤다.

현빈은 입대 후에도 TV 광고를 통해 꾸준히 자신을 노출시켜온 덕분인지 군 복무 공백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 '시크릿가든' 당시 때와 비교해도 현빈의 존재감은 여전하다. 

오히려 해병대 만기제대라는 긍정적인 프리미엄이 얹어졌고, 흥행을 담보하는 몇 안되는 30대 배우라는 희소성 때문에 현빈의 주가는 더욱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영화, 드라마, CF업계에서는 현빈을 잡기 위한 움직임이 분주하다. 영화사와 드라마 제작사는 현빈의 전역 전부터 치열한 물밑경쟁을 벌이며 '현빈 모시기'에 나섰고, CF 섭외 요청도 쇄도하고 있다. '무릎팍도사' '힐링캠프' 등 버라이어티 토크쇼도 현빈 섭외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빈은 아직 차기작을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소속사 측은 "현빈이 당분간 휴식을 취한 뒤 차기작을 결정한다. 복귀작은 가급적 빨리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복귀작이 영화가 될지, 드라마가 될지는 아직 모르지만 현빈의 선택을 받은 작품은 출연 자체만으로 엄청난 홍보효과를 누릴 것으로 보인다. 

먼저 현빈을 만나는 통로는 TV광고가 될 전망이다. 현빈은 재계약과 신규광고를 포함해 현재 들어온 광고 섭외만 10개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빈은 입대 전 모델을 맡았던 하이트맥주, K2 등과 일찌감치 재계약설이 흘러나왔고, 현빈이 모델로 활동했던 삼성 스마트TV는 6일 현빈의 전역을 맞아 '시크릿가든'을 3D로 방송하는 등 현빈에 대한 광고업계의 관심이 뜨겁다. 

현빈이 제대 후 어떤 모습으로 팬들 곁을 찾을지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사진=한윤종 기자 hyj0709@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인천아시안 게임에서 한국대표팀은 439개 금메달 가운데 90개 이상을 노리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90개 이상 딸 것이다
90개 이하 딸 것이다
  • 9월 2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