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쓰기 귀찮다면 ‘이런 가습기 어때?’

지난해 폐질환으로 수십 명을 사망에 이르게 한 원인이 가습기 살균제로 밝혀지며 전국민이 경악했다. 해당 제품은 회수폐기처분 됐지만 소비자는 불안은 여전히 남아있다.

가습기 살균제의 주요 성분인 주요 성분인 PGH(염화에톡시에틸구아닌디움), PHMG(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포스페이트)가 기관지의 섬유화를 일으킨다는 것이 동물 실험을 통해 검증됐기 때문이다. 사실 두 성분은 피부에 닿거나 극미량을 먹는 경우에는 큰 문제가 없다. 그러나 초음파 가습기를 통해 작은 물방울에 녹아 있는 상태로 직접 폐로 흡입되면 사정이 달라진다.

가습기 살균제가 선풍적인 인기를 끈 데는 이유가 있다. 가정에서 흔히 사용하는 가습기는 며칠만 사용해도 물때가 낀다. 늘 습기에 젖어 있기 때문에 세균이나 곰팡이가 번식하기도 쉽다. 수돗물을 사용할 경우 석회질 같은 부식물이 생기기도 한다. 자칫 가습기가 커다란 세균 분무기가 될 수도 있다는 불안감을 지울 수가 없다.

그렇다고 건조한 공기를 그냥 견딜 수는 없는 노릇. 겨울철 우리나라의 실내는 상대습도가 턱없이 낮아 가습을 하지 않고 지내기는 힘들다. 특히 피부가 건조해지면 아토피가 심해지고 피부질환에 노출된다. 그래서 요즘은 세균 번식에 대한 우려가 없는 자연기화식 가습기가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2013년형 뉴힐링가습기’는 미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다 이번 겨울 국내에 처음 등장한 제품. 전기를 사용하지 않는다. 가습기 통에 물만 부어 넣으면 된다. 가습기에 꽂힌 천필터가 수분을 흡수해 공기 중으로 뿜어내는 원리다. 일반 가습기처럼 습기가 한 곳으로 쏠리지 않기 때문에 습도의 편차가 생기지 않는다. 적정습도 50~60%를 자동으로 맞춰준다.

가습기 필터에는 특수 항균처리가 되어 있어 세균번식에 대한 걱정을 덜어준다. 크기는 작지만 가습 능력도 강력하다. 젖은 수건 10장을 널어놓은 효과와 맞먹는다.

관리하기도 쉽다. 필터는 간단히 분리해서 세탁기로 빨면 재사용 가능하다. 물받이는 식기세척기에 넣거나 설거지할 때 함께 닦아내면 된다. 모터나 팬, 스위치 등 움직이는 부속품이 전혀 없으니 소음도 없다. 반영구적 사용이 가능하고 유지비도 거의 들지 않는다. 고려생활건강(www.korcare.co.kr)에서 최저가 2만6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곳을 누르시면 제품을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http://korcare.co.kr/shop/shopdetail.html?branduid=15824&special=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잘생겼으니까'···모델 전속 계약한 흉악범
  • 불법무기 소지 혐의로 교도소에 수감된 흉악범이 외모 덕분에 모델 에이전시와 최근 계약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 남성은 출소하게 되면 모델과 배우로서 제2의 인생을 살게 된다.지난 3일(현지시각) 미국 ABC뉴스에 따르면 불법무기 소지 혐의로 미국 네..
  • JYJ 김재중, 오는 31일 현역 입대
  • 그룹 JYJ 김재중그룹 JYJ의 김재중이 오는 31일 입대한다.4일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김재중이 오는 31일 현역으로 입대한다고 밝혔다. 김재중은 팬미팅을 비롯해 오는 28,29일 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리는 2015 김..
  • 김주하, 6일 MBC 퇴사···어디로 이적?
  • 김주하, 드디어 MBC 퇴사4일 최종 사표 수리김주하 전 앵커가 MBC를 퇴사했다.4일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MBC 관계자는 김주하 전 앵커의 사표가 오늘(4일) 수리됐다. 6일까지 일하고 퇴사한다이라고 전했다. 출처=MBC제공김 앵커는지난 1997년 MBC 아나운서로 입..
  • 강정호, 첫 시범경기 짜릿한 홈런포
  • 미국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첫 시범경기에서 밀어치기 홈런을 선 보여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강정호는 3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더네딘의 플로리다 오토 익스체인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원..
  • 휴가 복귀한 슈틸리케 "제2의 이정협 찾겠다"
  • 울리 슈틸리케 감독.연합뉴스DB휴가에서 복귀한 울리 슈틸리케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제2의 이정협(상주 상무)을 찾겠다며 흙 속의 진주를 찾는 작업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약 한 달간의 휴가를 마치고 업무를 재개하는 슈틸리케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