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父 욕설 뒤로한 채 출근, 母 마지막일 줄은…"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서울동부지검은 만취해 부인을 바닥에 넘어뜨린 뒤 머리를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A씨 아버지(55)를 구속기소했다고 20일 밝혔다.

서울 광진구 집에서 출근 준비를 하던 A(26)씨는 안방에서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언성을 높이는 것을 보고 화가 치밀어 올랐다. 어릴 때부터 술만 먹으면 어머니와 자신, 남동생을 폭행하던 아버지였다.

별다른 직업 없이 살아온 아버지는 어머니가 자신을 무시한다며 소리를 질렀다. A씨는 아버지의 욕설을 뒤로한 채 집을 나섰다. 그것이 마지막일 줄은 꿈에도 몰랐다. 다음 날 아침 일을 마치고 돌아온 A씨는 어머니의 시신을 발견했다. 아버지가 어머니의 머리채를 잡고 바닥에 수차례 찧어 숨진 것이다.

공판은 23일 서울동부지법에서 국민참여재판으로 열릴 예정이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코아 먹고 배탈···25년 전 유통기한 만료?
  • 만우절이었던 지난 1일, 주목할만한 일이 없었던 우리나라와는 달리 해외에서는 거짓말이라 믿고 싶을 여러 이야기가 공개돼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혹시 당신이 아는 거짓말 같은 이야기가 또 있는가?◆ 코코아 먹고 배탈 난 가족25년 전 유통기한..
  • 띠과외 작가 "예원, 마녀로 몰려 화형직전"
  • 예원 띠과외 작가예원 감싸기 논란, 띠과외 작가 멀쩡하고 착한 애가 마녀로 몰려 화형 직전띠과외 작가가 예원을 감싸는 듯한 글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작가는 자신의 SNS를 통해 마녀사냥 정말 소름끼치게 무섭다라며 이..
  • 진세연 홍종현 핑크빛 기류···"촉이 온다"
  • 진세연 홍종현진세연 홍종현 핑크빛 기류, 전수경 가족될지도? 촉이 온다배우 전수경박은혜가 영화 위험한 상견례2에 함께 출연한 후배 홍종현진세연의 호흡이 좋았다고 칭찬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1일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 열린 위험한..
  • OK저축은행, 창단 2년만에 정상
  • 1일 경기도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4-2015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 삼성화재의챔피언 결정 3차전에서 OK저축은행 선수들이 1세트 점수를 따낸 뒤 함께 기뻐하고 있다.막내구단 OK저축은행이 8연패 달성을 노리던 삼성화재를 제..
  • '3경기 12골' 신태용 감독 "골 결정력 부족하다"
  • 신태용 감독 귀국(영종도=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신태용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2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대표팀은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에서 조 1위를 무난하게 차지하며 내년 1월 카타르에서 펼쳐지는 이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