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父 욕설 뒤로한 채 출근, 母 마지막일 줄은…"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서울동부지검은 만취해 부인을 바닥에 넘어뜨린 뒤 머리를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로 A씨 아버지(55)를 구속기소했다고 20일 밝혔다.

서울 광진구 집에서 출근 준비를 하던 A(26)씨는 안방에서 아버지가 어머니에게 언성을 높이는 것을 보고 화가 치밀어 올랐다. 어릴 때부터 술만 먹으면 어머니와 자신, 남동생을 폭행하던 아버지였다.

별다른 직업 없이 살아온 아버지는 어머니가 자신을 무시한다며 소리를 질렀다. A씨는 아버지의 욕설을 뒤로한 채 집을 나섰다. 그것이 마지막일 줄은 꿈에도 몰랐다. 다음 날 아침 일을 마치고 돌아온 A씨는 어머니의 시신을 발견했다. 아버지가 어머니의 머리채를 잡고 바닥에 수차례 찧어 숨진 것이다.

공판은 23일 서울동부지법에서 국민참여재판으로 열릴 예정이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반려동물이 갑자기 공격적으로 변했다
  • 주인을 깨물거나 사납게 할퀴는 등 반려동물의 문제 행동이 '마음의 병'과 관련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일본 요미우리신문 보도에 따르면 도쿄대 부속 동물의료센터에 최근 들어 문제 행동을 일으키는 반려동물의 진료가 늘고 있다.동물 행동학을 연구..
  • 브라이언 "게이설 때문에 환희랑 멀어져"
  • 플라이투더스카이 브라이언이 게이설에 대해 해명했다.브라이언은 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이태원 같은 데서 동성 친구랑 술만 마셔도 게이 맞네 그러고 지나간다라며 브라이언은, 게이가, 아닙니다!라고 말했다.브라이언은 게이설 때문..
  • 신성우, 16세 연하와 12일 결혼
  • 가수 겸 배우 신성우(49)가 오는 12일 품절남이 된다.신성우의 소속사 만파식적엔터테인먼트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신성우가 오는 12일 오후 7시 서울시 광진구에 위치한 쉐라톤 그랜드워커힐 비스타홀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신성우의..
  • 피츠버그 구단 "강정호에게 극도로 실망했다"
  •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 구단이 소속 선수인 강정호(29)의 음주 운전 후 도주 혐의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피츠버그 구단은 2일(한국시간) 프랭크 코넬리 사장 명의로 성명서를 내고 깊은 실망감을 드러냈다.코넬리 사장은 강정호가 금요..
  • 메시냐 호날두냐…4일 시즌 첫 '엘 클라시코'
  • 세계 최고의 축구 라이벌전인 FC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시즌 첫 엘 클라시코가 4일 오전 12시15분(한국시간) 바르셀로나의 홈구장인 누캄프에서 개최된다. 1902년 5월 시작된 엘 클라시코는 스페인어로 전통의 승부를 뜻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