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다' 여중생 납치성폭행 장면 '논란'

MBC 수목드라마 '보고싶다'가 자극적인 장면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14일 방송된 '보고싶다'에서는 괴한에 의해 납치된 이수연(김소현 분)과 남자친구 한정우(여진구 분)가 창고로 끌려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수연은 한정우가 보는 앞에서 성폭행을 당한다. 

성폭행 장면이 직접적으로 묘사되지는 않았지만 이수연의 비명소리와 이를 목격한 한정우의 절규를 통해 암시됐다. 한정우는 겁탈당해 바닥에 쓰러진 이수연을 홀로 남겨두고 탈출을 감행한다. 

이 장면은 여주인공 이수연의 아픈 상처와 첫사랑을 앗아간 지독한 기억을 되새기는 극적 장치일 수 있다. 

하지만 시청자들은 이같은 장면이 '선정적이었다'며 지적을 가하고 있다. 아동 성폭행이 사회문제로 떠오른 시점에 여중생의 납치 및 겁탈 장면이 지나치게 자극적으로 표현됐다는 것이다. 

시청자들은 "아역배우의 성폭행 장면을 보는 게 불편했다" "너무 자극적이라 채널을 돌렸다" "저런 설정이 굳이 필요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보고싶다'는 열다섯 가슴 설렌 첫사랑의 기억을 송두리째 앗아간 쓰라린 상처를 가슴에 품고 살아가는 두 남녀의 숨바꼭질 같은 사랑이야기를 담은 정통 멜로드라마다. 3회까지 방송된 가운데 아역배우 여진구와 김소현의 분량이 전파를 탔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세월호 유족이 대리기사님께 사과한 가운데 쌍방폭행 여부에 대한 진실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일방 폭행이 있었을 것이다
쌍방 폭행이 있었을 것이다
잘 모르겠다
  • 10월 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