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에서 기도하던 중 간첩 발견" 신고에…

신의 계시를 받고 간첩을 발견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군과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25일 오전 6시50분 서울 종로구 평창동 북한산 형제봉에서 A(여)씨는 “산에서 기도하던 중 간첩을 발견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기동대원 등 70여명을 현장에 투입해 군과 함께 형제봉 일대를 3시간 동안 수색했으나 대공 혐의점이 있는 인물은 발견하지 못했다. A씨는 경찰에서 “간첩 같은 사람이 사흘간 나를 따라다녔다”며 “신의 계시에서 간첩의 얼굴을 봤는데 이 사람 얼굴과 똑같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고 판단해 추가 조사 후 사건을 종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씨는 한 보수 여성단체 대표로 활동 중이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윤일병 폭행 사망사건 주범인 이모 병장에게 징역 45년이 선고됐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약한 처벌이다. 사형판결 했어야한다.
적당한 처벌이다.
잘 모르겠다.
  • 10월 3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