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에서 기도하던 중 간첩 발견" 신고에…

신의 계시를 받고 간첩을 발견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군과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25일 오전 6시50분 서울 종로구 평창동 북한산 형제봉에서 A(여)씨는 “산에서 기도하던 중 간첩을 발견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기동대원 등 70여명을 현장에 투입해 군과 함께 형제봉 일대를 3시간 동안 수색했으나 대공 혐의점이 있는 인물은 발견하지 못했다. A씨는 경찰에서 “간첩 같은 사람이 사흘간 나를 따라다녔다”며 “신의 계시에서 간첩의 얼굴을 봤는데 이 사람 얼굴과 똑같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고 판단해 추가 조사 후 사건을 종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씨는 한 보수 여성단체 대표로 활동 중이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7월 3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