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빤 딱 내 스타일, '강남스타일' 현아버전 나온다

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 2번째 버전 '오빤 딱 내 스타일'이 공개된다. 

'오빤 딱 내스타일'은 여자가 바라본 '강남스타일'로 지난 달 모든 녹음과 뮤직비디오 제작이 완료된 상태다. 뮤직비디오에는 현아가 주인공으로 출연해 댄스실력과 코믹한 가사를 선보인다.  

싸이 측은 "'강남스타일'을 처음 제작할 때부터 2가지 버전으로 기획했다"며 "같은 멜로디에 가사만 바꿔 녹음했다. 이달 중 공개 예정이지만 '강남스타일'이 엄청난 인기몰이 중이라 현재 공개시기를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싸이의 6집 타이틀곡 '강남스타일'은 외신에 소개되는 등 폭발적 반응을 얻고 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릴라 업어 키운 美 동물원 직원들 '감동'
  • 어미의 버림으로 오갈 데 없던 고릴라를 위해 직접 고릴라 행세를 하며 자식처럼 키운 동물원의 사연이 공개됐다.미국 뉴욕데일리뉴스 등 외신은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동물원에서 야생 고릴라를 직접 키워 낸 직원들과 관련해 지난 27일(현지시각) 보도..
  • 슈틸리케호, 결전지 호주 시드니로 출국
  • 한국 축구 대표팀이 아시아 맹주의 지위를 확인하기 위해 장도에 올랐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7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2015년 아시안컵이 열리는 호주 시드니로 출국했다.

    이번 대회는 호주 시드니, 캔버라, 맬버른, 뉴캐슬, 브리즈번에서 분산 개최된다.

    이날 출국한 선수들은 손흥민(레버쿠젠), 구자철(마인츠), 정성룡(수원 삼성), 김주영(FC서울) 등 21명이다.

    잉글랜드에서 활약하는 기성용(스완지시티), 이청용(볼턴)은 소속 클럽의 경기 일정을 마치고 호주 캠프에 바로 합류할 계획이다.

    슈틸리케호는 호주 시드니의 코트야드 매리어트 호텔과 매쿼리 대학 스포츠 필드를 숙소와 훈련장으로 삼았다.

    태극전사들은 내년 1월 3일까지 현지 적응을 마친 뒤 4일 시드니 퍼텍경기장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평가전을 치른다.

    슈틸리케 감독은 사우디와 경기를 토대로 정예요원과 조별리그 상대들에 대한 맞춤형 전술을 짜낼 계획이다.

    대표팀은 내년 6일 캔버라로 이동해 실전 모드에 들어간다.

    한국은 이번 아시안컵에서 A조에 편성돼 오만, 쿠웨이트, 호주와 차례로 대결한다.

    슈틸리케호는 캔버라에서 내달 10일 오만, 13일 쿠웨이트와 맞붙고 브리즈번으로 옮겨 17일 호주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까다로운 상대인 오만, 쿠웨이트, 개최국 호주를 격파하고 조 1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한국은 1956년 홍콩 대회, 1960년 서울 대회를 제패한 뒤 한 차례도 아시안컵에서 우승하지 못했다.

    슈틸리케호는 55년 묵은 한을 유연하고 혁신적인 전술로 풀어내겠다는 각오를 불태우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그런 의미를 담아 이번 대회 구호를 '타임 포 체인지(변화하라·Time for Change)'로 설정했다.

    예전 대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한국은 아시아의 맹주를 자처하는 일본, 이란 등과 우승을 놓고 경쟁할 것으로 예상된다.

    슈틸리케 감독은 "현재 우리는 FIFA(국제축구연맹) 랭킹에서 3위"라며 "그 순위를 이번에 끌어올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호주에 가서 결승에 진출해 우승까지 마무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선수들도 슈틸리케 감독과 마찬가지로 우승을 향한 굳은 의지를 피력했다.

    구자철은 "아시안컵은 아시아에서 가장 큰 축구 대회"라며 "한국이 아시아 최강이라는 것을 보여주겠다는 의지를 가슴 속 깊이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