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 단신] 김광수 작품전 갤러리 그림손서 열려 외

김광수 작품전 갤러리 그림손서

사진작가 김광수의 작품전이 6월 5일까지 갤러리 그림손에서 열린다. 작가는 사과나무, 복숭아, 꽃, 피망, 장난감 자동차, 젤리, 유리병과 사탕 등의 오브제들의 색에서 에로틱한 판타지를 환기시켜 준다. 음탕한 탐닉이 아니라 상상으로 이어지는 에너지다. 동화적 요소도 가미돼 일상의 본능을 자극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붉은 사과와 원시의 땅 아프리카 케냐의 밤하늘을 비행하는 화려한 별무리는 아담과 이브의 원초적 성애를 상상하게 한다.

日작가 아라이 케이 초대전 열려

도쿄예술대학에서 동양화와 미술품 보존·수복을 가르치고 있는 일본 작가 아라이 케이 초대전이 30일까지 갤러리 담에서 열린다. 반수 처리된 일본전통 종이 위에 발라진 프러시안 블루가 불러일으키는 우발성에 기초해 작업하는 작가다. 번짐 위에 몇 번이고 붓질을 가해 작업을 하지만 흔적은 전혀 느낄 수 없다. 보는 이의 마음을 정화하고 싶다는 그는 “관람객이 자신의 풍경을 생각할 수 있도록 붓의 흔적이 보이지 않도록 붓질을 해나갔다”고 말했다.

서구 퍼포먼스·현대미술 한눈에

로버트 모리스, 마이크 켈리 등 1960년대 이후 서구 퍼포먼스와 현대미술의 발전에 큰 영향을 미친 작가들의 주요 작업을 보여주는 전시가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6월 6일∼8월 12일 열린다. 전시제목은 ‘1960년대 이후 미술과 무용’이다. 영국 헤이워드 갤러리 기획으로 주목을 받았던 전시의 한국 버전이다.

전시는 60년대 이후 등장한 안무에 관한 새로운 시도들과 관련된 작업을 비롯해 조각과 회화, 영화의 기초로서의 안무,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는 역동적인 오브제와 미술사적인 아카이브로 꾸며진다. 주말엔 주요 퍼포먼스 작업을 공연으로도 보여준다.

트리샤 브라운, 리지아 클락, 시몬 포티, 댄 그레이엄, 로버트 모리스, 브루스 나우먼, 프란츠 에르하르트 발터, 프란츠 웨스트 등 1958년 이후 아방가르드 예술 작가들의 예술과 일상의 조우 방식, 장르 간의 상호 작용에 관한 시도, 존 케이지를 중심으로 하여 미술가(앨런 카프로, 로버트 모리스, 로버트 라우셴버그, 백남준), 무용가 (머스 커닝햄, 마사 그레이엄, 안나 해플린), 음악가(앨런 긴즈버그, 라몬테영 )들의 협업 속에서 현대미술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작업들을 살펴볼 수 있다.

앙리 카르티에브레송 순회 회고전

사진을 기록에서 예술로 승화시킨 사진 미학의 거장 앙리 카르티에브레송 세계 순회 회고전이 9월 2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열린다. 200여 점의 작품과 함께 작가의 작품 세계와 관련한 각종 인쇄물, 유년기 가족사진, 편지, 자필원고 등 귀중한 자료 125점과 데생 작품 2점도 함께 볼 수 있다. 극단적인 앵글을 거부하고 평범한 일상성을 분명하게 표출하려 했던 작품세계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자리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버려졌지만···형제가 되어준 개와 고양이
  • `꼬마 고양이 코다와 착하고 든든한 오빠 키로`의 행복한 모습.숲길에 버려진 코다는 손에 올려놓을 만큼 작았다.그런 자신의 처지를 알아서일까. 코다는 힘없이 울다 천만다행으로 지금 주인에게 발견됐고 그의 품에 안겨 새로운 가족과 만나게 됐다...
  • 애쉬튼 커처♥밀라 쿠니스, 극비 결혼
  • 할리우드의커플애쉬튼 커처(37)밀라 쿠니스(32) 커플이 극비 결혼식을 올렸다.지난 5일(현지시간) 영국 연예매체 피플은 커처와 쿠니스가 지난주 비밀리에 결혼했다고 보도했다.하지만 커처와 쿠니스 측은 해당 보도에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고 있어 궁..
  • 민아 "올리비아 핫세 극찬은 가문의 영광"
  • 걸스데이 민아가 전설적 여배우 올리비아 핫세로부터 칭찬 받은 소감을밝혔다.민아를 비롯한 걸스데이 멤버들은6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정찬우, 김태균의 두시탈출 컬투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민아는 앞서 공개된 걸스데이 새 앨범 티저 이미지에..
  • 한국여자 단체, 25m 권총 금메달 명중
  • U대회 한국여자 사격, U대회 25m 권총 단체전 금메달(나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6일 오전 전남 나주시 나주전남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여자 25m 권총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한지영, 조문현, 김지혜 선수(왼쪽 부터)가 환하게..
  • 코리안 총잡이의 위엄… 하루에 ‘金’ 4개 탕·탕·탕·탕
  • 5일은 유도, 6일은 사격45일 3개의 금빛 메치기에 성공하며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한국 선수단의 초반 메달레이스를 주도한 유도의 바통을 사격이 이어받았다. 한국 사격 대표팀은 6일 하루에만 4개의 금빛 총성을 울렸다. 특히 여자 25m 권총의 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