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 단신] 김광수 작품전 갤러리 그림손서 열려 외

김광수 작품전 갤러리 그림손서

사진작가 김광수의 작품전이 6월 5일까지 갤러리 그림손에서 열린다. 작가는 사과나무, 복숭아, 꽃, 피망, 장난감 자동차, 젤리, 유리병과 사탕 등의 오브제들의 색에서 에로틱한 판타지를 환기시켜 준다. 음탕한 탐닉이 아니라 상상으로 이어지는 에너지다. 동화적 요소도 가미돼 일상의 본능을 자극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붉은 사과와 원시의 땅 아프리카 케냐의 밤하늘을 비행하는 화려한 별무리는 아담과 이브의 원초적 성애를 상상하게 한다.

日작가 아라이 케이 초대전 열려

도쿄예술대학에서 동양화와 미술품 보존·수복을 가르치고 있는 일본 작가 아라이 케이 초대전이 30일까지 갤러리 담에서 열린다. 반수 처리된 일본전통 종이 위에 발라진 프러시안 블루가 불러일으키는 우발성에 기초해 작업하는 작가다. 번짐 위에 몇 번이고 붓질을 가해 작업을 하지만 흔적은 전혀 느낄 수 없다. 보는 이의 마음을 정화하고 싶다는 그는 “관람객이 자신의 풍경을 생각할 수 있도록 붓의 흔적이 보이지 않도록 붓질을 해나갔다”고 말했다.

서구 퍼포먼스·현대미술 한눈에

로버트 모리스, 마이크 켈리 등 1960년대 이후 서구 퍼포먼스와 현대미술의 발전에 큰 영향을 미친 작가들의 주요 작업을 보여주는 전시가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6월 6일∼8월 12일 열린다. 전시제목은 ‘1960년대 이후 미술과 무용’이다. 영국 헤이워드 갤러리 기획으로 주목을 받았던 전시의 한국 버전이다.

전시는 60년대 이후 등장한 안무에 관한 새로운 시도들과 관련된 작업을 비롯해 조각과 회화, 영화의 기초로서의 안무,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는 역동적인 오브제와 미술사적인 아카이브로 꾸며진다. 주말엔 주요 퍼포먼스 작업을 공연으로도 보여준다.

트리샤 브라운, 리지아 클락, 시몬 포티, 댄 그레이엄, 로버트 모리스, 브루스 나우먼, 프란츠 에르하르트 발터, 프란츠 웨스트 등 1958년 이후 아방가르드 예술 작가들의 예술과 일상의 조우 방식, 장르 간의 상호 작용에 관한 시도, 존 케이지를 중심으로 하여 미술가(앨런 카프로, 로버트 모리스, 로버트 라우셴버그, 백남준), 무용가 (머스 커닝햄, 마사 그레이엄, 안나 해플린), 음악가(앨런 긴즈버그, 라몬테영 )들의 협업 속에서 현대미술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작업들을 살펴볼 수 있다.

앙리 카르티에브레송 순회 회고전

사진을 기록에서 예술로 승화시킨 사진 미학의 거장 앙리 카르티에브레송 세계 순회 회고전이 9월 2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열린다. 200여 점의 작품과 함께 작가의 작품 세계와 관련한 각종 인쇄물, 유년기 가족사진, 편지, 자필원고 등 귀중한 자료 125점과 데생 작품 2점도 함께 볼 수 있다. 극단적인 앵글을 거부하고 평범한 일상성을 분명하게 표출하려 했던 작품세계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자리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신이 낳은 아이 600만원에 판 비정한 엄마
  • 30세 중국 여성이 자신이 낳은 신생아를 3만5천 위안(약 606만원)에 팔아넘긴 혐의로 기소됐다.26일(현지시간) 신화통신과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중국 허난(河南)성 신샹(新鄕)에 사는 황모(30여)씨는 산부인과 의사와 짜고 친아들을 출산 직후 팔아넘긴 혐의..
  • "호주선 A컵 女, 성인영화 출연 금지" 왜?
  • 호주의 성인영화 촬영환경과 관련된 블레어 윌리엄스 발언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세계의 핫 이슈를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치는 패널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이날 방송에서 블레어는..
  • 클라라, 광고주들로부터 소송 위기
  • 소속사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와 법적 분쟁 중인 클라라가 자신이 광고모델로 활동 중인 업체들로부터 소송 당할 위기에 처했다.27일 한 매체는 클라라를 제품의 광고모델로 기용한 업체들이 최근 손해배상소송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보도에 따르..
  • R.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이승우에게 관심
  • ""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의 후베닐 A(17~19세) 소속인 이승우(17)가 라이벌 구단 레알 마드리드의 관심을 받고 있다는 스페인 언론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르트'는 27일(한국시간) "레알 마드리드가 바르셀로나로부터 이승우를 데려오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이어 "양 구단의 관계는 상당히 냉각돼 있지만 레알 마드리드는 한국의 차기 축구 스타 이승우를 설득하기 위해 이미 상당한 준비를 마쳤다"며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마드리드 회장은 이승우 영입을 통해 바르셀로나에 타격을 주고 싶어한다"고 덧붙였다.

    레알 마드리드는 최근 노르웨이 10대 축구 천재 마르틴 외데가르드(17)를 비롯해 마르코 아센시오(18), 루카스 실바(21) 등 전 세계 유망주들을 불러 모으고 있다.

    이승우는 13살이던 지난 2011년 바르셀로나 유스팀에 입단했다. 이후 후베닐 A에 올랐고 동년배 중 가장 뛰어난 기량을 뽐내고 있다.

    최근에는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말 바르셀로나가 유소년 이적 규정 위반으로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징계를 받았다.

    이로 인해 1998년 1월생인 이승우는 내년 1월부터 공식경기에 나설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