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한 유부녀, 옛 남친에 보낸 카톡내용 가관

인터넷 게시판 오른 카카오톡 대화 내용
결혼 후 임신까지 한 유부녀가 예전 남자친구의 자취방을 찾아 하룻밤을 보낸 카카오톡 내용이 공개돼 네티즌을 분노케 했다. 

이 사건은 지난 1월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전 남자친구가 "결혼한 전 여친에게 X드립"이라는 제목으로 '간통녀'와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담긴 대화 캡처물을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글쓴이는 "20살 때부터 4년간 직장인 여자친구를 사귀었는데 지방대여서 3년은 거의 동거하다시피했다"며 "본인이 군대에 가 있는 동안 여자친구가 30살 먹은 남자랑 바람나서 결혼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 여친에게) 대충 이야기를 들어보니 남편 될 사람이 30년 동안 여자친구를 한 번도 사귄 적 없었고, 성격도 착해 데이트를 할 때도 여자에게 몇십만 원을 썼다"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전 여친이 결혼하고 임신을 했는데도 추석에 내 집으로 불러 성관계를 가졌다"고 털어놨다. "전 여친은 배가 불러오는데도 다음 주 자취방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임산부와 관계하면 신기할 것 같다"고 충격적인 발언을 남기기도 했다. 

이 여성은 전 남친과의 카카오톡을 통해 "너랑의 추억을 잊기 힘들다" "내가 홑몸이었으면 자기와 사이가 더 좋았을 것" 등 정상적인 기혼여성이라고 보기 힘든 말을 쏟아냈다. 

이 게시물을 접한 네티즌들은 간통남녀에게 비난을 퍼부었고,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네티즌들은 카카오톡 대화에 등장한 내용으로 이름을 추론하는 방법으로 '간통녀'가 1986년생 주부라는 사실을 밝혀냈고 결국 미니홈피를 찾아냈다. 이 여성의 미니홈피 방명록에 비난 댓글이 쇄도하자 이 여성은 미니홈피를 폐쇄했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전작권 전환시기가 사실상 무기한으로 연기되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현명한 결정이었다.
우리나라로 가져왔어야한다.
잘 모르겠다.
  • 10월 3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