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한 유부녀, 옛 남친에 보낸 카톡내용 가관

인터넷 게시판 오른 카카오톡 대화 내용
결혼 후 임신까지 한 유부녀가 예전 남자친구의 자취방을 찾아 하룻밤을 보낸 카카오톡 내용이 공개돼 네티즌을 분노케 했다. 

이 사건은 지난 1월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전 남자친구가 "결혼한 전 여친에게 X드립"이라는 제목으로 '간통녀'와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담긴 대화 캡처물을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글쓴이는 "20살 때부터 4년간 직장인 여자친구를 사귀었는데 지방대여서 3년은 거의 동거하다시피했다"며 "본인이 군대에 가 있는 동안 여자친구가 30살 먹은 남자랑 바람나서 결혼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 여친에게) 대충 이야기를 들어보니 남편 될 사람이 30년 동안 여자친구를 한 번도 사귄 적 없었고, 성격도 착해 데이트를 할 때도 여자에게 몇십만 원을 썼다"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전 여친이 결혼하고 임신을 했는데도 추석에 내 집으로 불러 성관계를 가졌다"고 털어놨다. "전 여친은 배가 불러오는데도 다음 주 자취방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임산부와 관계하면 신기할 것 같다"고 충격적인 발언을 남기기도 했다. 

이 여성은 전 남친과의 카카오톡을 통해 "너랑의 추억을 잊기 힘들다" "내가 홑몸이었으면 자기와 사이가 더 좋았을 것" 등 정상적인 기혼여성이라고 보기 힘든 말을 쏟아냈다. 

이 게시물을 접한 네티즌들은 간통남녀에게 비난을 퍼부었고,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네티즌들은 카카오톡 대화에 등장한 내용으로 이름을 추론하는 방법으로 '간통녀'가 1986년생 주부라는 사실을 밝혀냈고 결국 미니홈피를 찾아냈다. 이 여성의 미니홈피 방명록에 비난 댓글이 쇄도하자 이 여성은 미니홈피를 폐쇄했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위치찾기에 편리하고 국가경쟁력 재고에 도움을 준다는 이유로 올해 1월 1일부터 도로명 주소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로명 주소 사용을 기피하고 불편함을 느끼는 국민들이 많은데요. 도로명 주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도로명 주소를 알고 있으며 길 찾기가 쉽고 편리하다
도로명 주소를 모르며 사용하기 불편하다
잘모르겠다
  • 4월 1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