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장이야 다리야?" 아라뱃길 벌말교 '황당'

경인운하 아라뱃길의 벌말교가 급경사로 이뤄졌다는 사진이 등장하면서 네티즌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천시 계양구 평동에 위치한 벌말교는 아래로 배가 지나가기 위해 만들어 급경사가 이어지는 모양을 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겨울에 눈이라도 오면 차가 어떻게 저 다리를 넘어가느냐”며 “무리하게 공사를 하느라 이런 다리를 만든 것 아니냐”, “도로가 아니라 롤러코스터”라며 황당한 다리에 대해 비판했다.

벌말교는 인천 계양구 상야동과 평동을 연결하는 농로로 설계 최고 속도는 시속 20㎞/h 이며 2차로로 만들었다. 폭은 11.2m, 길이는 330.4m로 농어촌도로에 속한다.

일부 언론보도에 따르면 벌말교는 하천에 불과한 굴포천을 배를 띄우기 위해 폭 80m의 운하를 만들고 배가 지날 수 있도록 40m 높이의 다리를 건설해 기형적 모양이 생겼다고 전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조감도와 다른 벌말교의 사진으로 보고 당황스런 반응을 보였다. 조감도에는 급경사 다리가 아닌 무난한 형태를 가졌지만 실제 완공된 사진에는 마치 스키장을 연상케 하는 기형적인 모습을 했기 때문이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닷속에서 340년 숙성된 치즈 나와
  • 17세기에 가라앉은 난파선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바닷속에서 340년간 숙성된 치즈가 나왔다.29일(현지시간) AFP 통신 보도에 따르면 최근 스웨덴 남부 발트해에서 1676년 침몰한 스웨덴 전함 크로난호 잔해를 살피던 잠수부들은 해저에 묻혀있던 질그릇에서..
  • 손예진은 '덕혜옹주'가 될 수밖에 없었다
  • 모든 작품이 다 소중하지만, 이 영화만큼은 많은 분들이 오셔서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영화 덕혜옹주(감독 허진호, 제작 호필름,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개봉을 앞두고 있는 배우 손예진이 관객들에게 영화의 의미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손예..
  • 이정재 "영화 재밌으면 됐지, 이쪽저쪽 왜 나누죠?"
  • 영화 인천상륙작전(감독 이재한) 개봉을 앞두고 배우 이정재를 인터뷰하고 보니,문득책임감이란 단어가 떠올랐다. 무려 160억원이란 엄청난 제작비가 투입된 전쟁대작의 주인공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구나. 그러면서 단순히 배우라는 타이틀만으로는..
  • '문창진 멀티골' 한국, 스웨덴에 3-2 역전승
  • 신태용호가 스웨덴과의 최종 모의고사에서 승리하면서 기분 좋게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에 출전하게 됐다.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30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파카엠부 경기장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평가전에서 문창진(포항)의 멀..
  • 여름부터 강한 넥센, 밴 헤켄까지 더했다
  • KBO 리그에서 여름은 순위를 결정하는 중대한 변수다.선수층이 얇은 KBO 리그는 더운 여름만 되면 주전 선수 체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데, 이 때문에 여름 이후 주축 선수 체력 저하와 부상자가 겹치면 성적이 추락하는 구단도 나오기 마련이다.그렇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