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8년 美푸에블로호 나포 사건, 北·中관계 복원 위한 의도된 도발”

당시 루마니아 대사 본국 보고
“1·21 청와대습격도 같은 목적”

1968년 북한이 ‘1·21 청와대 습격’과 ‘1·23 미국 푸에블로호 나포 사건’을 계기로 그동안 갈등상태이던 중국과 관계를 우호적으로 바꿨음을 보여주는 옛 공산권 국가의 외교 전문이 공개됐다. 북한이 위기 조장을 통해 내부 결속을 강화함과 동시에 중국과 관계복원을 꾀하려고 잇달아 도발을 감행했을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반면에 북한의 도발은 옛 소련과 다수 사회주의권 국가들의 비판을 받았으며, 특히 소련과 관계는 급격하게 나빠졌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우드로윌슨센터 ‘북한국제문서연구사업’(NKIDP) 프로젝트팀이 공개한 루마니아 외교 전문에 따르면 1968년 북한의 도발 후 두 달이 지난 3월16일 왕펑 북한주재 중국 대리대사는 N 포파 루마니아 대사와 면담에서 그동안 북한에 보였던 비판적 태도를 바꿔 지지 발언으로 일관했다. 당시 중국의 문화혁명 추진과 중국과 옛 소련 분쟁 등으로 북·중 관계가 상당히 악화한 상태였다.

포파 대사는 전문에서 “이전까지 북한 노동당과 정부 지도자들, 북한 대내외 정책에 대해 썼던 거친 표현과 대조적으로 왕펑 대사가 태도를 완전히 바꾼 점은 주목할 만했다”고 보고했다. 그는 “왕펑 대사는 미국이 1∼2주일 안에 전쟁을 개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면서 “중국은 북한을 전면적으로 지지할 것이라는 점을 거듭 밝혔다고 강조했다”고 보고했다. 두 사건을 계기로 중국과 북한 간 과거 다툼이 사라지고 관계는 복원됐다고 포파 대사는 평가했다.

북한은 1968년 1월21일 북한 제124군부대 특수요원 31명을 보내 청와대 습격사건을 자행한 데 이어 이틀 뒤 승무원 83명을 태우고 북한 해안에서 40㎞ 떨어진 동해 공해상에서 임무를 수행하던 미 해군 푸에블로호를 납북해 전면전 위험을 불렀으며, 미국의 외교적 노력으로 11개월이 지나 승무원을 송환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july1s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갓 부임한 교사가 학생 신장 기증자로···
  • 우리나라로 치면 유치원 정도인 미국의 한 프리스쿨(pre-school)에서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갓 부임한 교사가 혈관염으로 병원 신세를 지는 네 살 여아의 신장 기증자로 낙점됐기 때문이다.으레 그랬듯 새로 온 교사를 만나러 갔던 아이의 엄마는 이..
  • 한선화, 시크릿 탈퇴…"소속사 3人 체제 유지"
  • 시크릿 한선화가 결국 팀을 탈퇴하게 됐다.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는 26일 지난 7년간 시크릿의 멤버이자 연기자로 활동해온 한선화씨가 오는 10월13일을 끝으로 시크릿 활동을 마무리하고 당사와의 계약을 종료한다고 밝혔다.TS 측은 시크릿은 재계약을..
  • '정준영 無편집' 1박2일 영향 없었다
  • 성 추문에 휘말린 가수 정준영의 1박2일 촬영분이 편집 없이 전파를 탔다.25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은 충남 서산 가을 농활 마을 투어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정준영은 오프닝부터 멤버들과 단체 풀샷 등에서 편집 등의 조치 없이 화면..
  • '백혈병' 이광종 前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 별세
  • 급성 백혈병과 싸워온 이광종 전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26일 새벽 별세했다. 향년 52세.대한축구협회의 유소년 전임 지도자 1기 출신인 이 전 감독은 유망주 발굴과 지도에 힘쓰며 각급 연령별 대회에서 큰 성과를 내왔다.손흥민(토트넘), 지동원(아..
  • 김신욱 1년 만에 슈틸리케호 복귀
  • 경기력 부진에 빠진 축구 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3, 4차전을 앞두고 꺽다리 골잡이 김신욱(전북)을 1년 만에 호출했다.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은 2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 대회의실에서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3, 4차전에 나설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