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21 청와대 습격…북·중관계를 위한 포석

1968년 북한이 ‘1·21 청와대 습격’과 ‘1·23 미국 푸에블로호 나포 사건’을 계기로 그동안 갈등상태이던 중국과 관계를 우호적으로 바꿨음을 보여주는 옛 공산권 국가의 외교 전문이 공개됐다. 북한이 위기 조장을 통해 내부 결속을 강화함과 동시에 중국과 관계복원을 꾀하려고 잇달아 도발을 감행했을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반면에 북한의 도발은 옛 소련과 다수 사회주의권 국가들의 비판을 받았으며, 특히 소련과 관계는 급격하게 나빠졌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우드로윌슨센터 ‘북한국제문서연구사업’(NKIDP) 프로젝트팀이 공개한 루마니아 외교 전문에 따르면 1968년 북한의 도발 후 두 달이 지난 3월16일 왕펑 북한주재 중국 대리대사는 N 포파 루마니아 대사와 면담에서 그동안 북한에 보였던 비판적 태도를 바꿔 지지 발언으로 일관했다. 당시 중국의 문화혁명 추진과 중국과 옛 소련 분쟁 등으로 북·중 관계가 상당히 악화한 상태였다.

 포파 대사는 전문에서 “이전까지 북한 노동당과 정부 지도자들, 북한 대내외 정책에 대해 썼던 거친 표현과 대조적으로 왕펑 대사가 태도를 완전히 바꾼 점은 주목할 만했다”고 보고했다. 그는 “왕펑 대사는 미국이 1~2주일 안에 전쟁을 개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면서 “중국은 북한을 전면적으로 지지할 것이라는 점을 거듭 밝혔다고 강조했다”고  보고했다. 두 사건을 계기로 중국과 북한 간 과거 다툼이 사라지고 관계는 복원됐다고 포파 대사는 평가했다.

 외교문서 중에는 청와대 습격사건이 일어나기 직전 중국 저우언라이(周恩來) 총리가 북한과의 전통적인 우호관계를 강조하면서 반미투쟁 등 어떤 상황에서든 북한에 대해 전면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는 내용을 담은 정보사항도 포함돼 있다.

 반면에 포파 대사가 1968년 1월24일 만난 옛 소련 대사관측 인사는 통제불가능한 북한의 한국과 미국에 대한 도발이 한반도에서 전면전으로 번질 가능성을 심각하게 우려했다. 북한 김창봉 인민무력부장은 사건 직후 모스크바를 방문해 한반도 전면전 발발시 소련의 개입 약속을 요청했으나 레오니드 브레즈네프 공산당 서기장이 거부함으로써 양국 관계는 급속도로 악화됐다.

 베트남 민족해방전선(NLF) 대표부 대표도 국제적 이목을 모으려는 북한의 행동에 비판적 태도를 보였다고  포파 대사는 본국에 보고했다.

 북한은 1968년 1월21일 북한 제124군부대 특수요원 31명을 보내 청와대 습격사건을 자행한 데 이어 이틀 뒤 승무원 83명을 태우고 북한 해안에서 40㎞ 떨어진 동해 공해상에서 임무를 수행하던 미 해군 푸에블로호를 납북해 전면전 위험을 불렀으며, 미국의 외교적 노력으로 11개월이 지나 승무원을 송환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july1s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로 위 개 살리려던 '페라리' 두 대 '쾅
  • 중국의 한 도로에 갑자기 나타난 개를 피하려던 페라리 두 대가분리대와 상대 차량을 연달아 들이받고 가까스로 멈췄다.지난 30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스트와 왕이신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앞선 29일 윈난(雲南) 성 리장(麗江) 시의 한 도로에서 페라리..
  • 강수지 "김국진과 재혼 가능성 들은 딸 반응이···"
  • 강수지가 김국진과 공개 열애 이후 딸 비비아나의 반응을 전했다.강수지는 3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계곡으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 신효범에게 딸이 처음에는 엄마가 TV에서 김국민 오빠와 뭐만 하면 뛰쳐나가더라. 자기가 더 부끄러운건지라고..
  • 김상혁 "술 마셨지만 음주운전 아냐" 셀프디스
  • 클릭비김상혁이과거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것 관련, 셀프디스를 시도했다.김상혁은9월1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 3-냉동인간을 부탁해 특집에김현철, 구본승, 허정민, 허영지등과 출연했다.최근 진행된 녹화에자타칭 자숙돌로 출연한 김상혁..
  • 손흥민 프리미어리그 잔류하나
  • 손흥민(토트넘)을 둘러싼 이적설이 조만간 정리된다.9월1일(현지시간)까지인 유럽 이적시장 마감일을 앞두고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은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30일 토트넘이 독일 분데스리가 볼프..
  • 잉글랜드 GK 조 하트 차기 행선지는 토리노
  • 잉글랜드 국가대표 수문장인 조 하트(29)의 차기 행선지가 토리노로 향했다. AP통신 등 외신들은 31일(한국시간) 조 하트가 이탈리아 세리에A 토리노로 임대 이적할 것이라고 전했다. 외신들은 조 하트가 토리노의 머플러를 목에 메고 있는 사진을 함께 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