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21 청와대 습격…북·중관계를 위한 포석

1968년 북한이 ‘1·21 청와대 습격’과 ‘1·23 미국 푸에블로호 나포 사건’을 계기로 그동안 갈등상태이던 중국과 관계를 우호적으로 바꿨음을 보여주는 옛 공산권 국가의 외교 전문이 공개됐다. 북한이 위기 조장을 통해 내부 결속을 강화함과 동시에 중국과 관계복원을 꾀하려고 잇달아 도발을 감행했을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반면에 북한의 도발은 옛 소련과 다수 사회주의권 국가들의 비판을 받았으며, 특히 소련과 관계는 급격하게 나빠졌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우드로윌슨센터 ‘북한국제문서연구사업’(NKIDP) 프로젝트팀이 공개한 루마니아 외교 전문에 따르면 1968년 북한의 도발 후 두 달이 지난 3월16일 왕펑 북한주재 중국 대리대사는 N 포파 루마니아 대사와 면담에서 그동안 북한에 보였던 비판적 태도를 바꿔 지지 발언으로 일관했다. 당시 중국의 문화혁명 추진과 중국과 옛 소련 분쟁 등으로 북·중 관계가 상당히 악화한 상태였다.

 포파 대사는 전문에서 “이전까지 북한 노동당과 정부 지도자들, 북한 대내외 정책에 대해 썼던 거친 표현과 대조적으로 왕펑 대사가 태도를 완전히 바꾼 점은 주목할 만했다”고 보고했다. 그는 “왕펑 대사는 미국이 1~2주일 안에 전쟁을 개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면서 “중국은 북한을 전면적으로 지지할 것이라는 점을 거듭 밝혔다고 강조했다”고  보고했다. 두 사건을 계기로 중국과 북한 간 과거 다툼이 사라지고 관계는 복원됐다고 포파 대사는 평가했다.

 외교문서 중에는 청와대 습격사건이 일어나기 직전 중국 저우언라이(周恩來) 총리가 북한과의 전통적인 우호관계를 강조하면서 반미투쟁 등 어떤 상황에서든 북한에 대해 전면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는 내용을 담은 정보사항도 포함돼 있다.

 반면에 포파 대사가 1968년 1월24일 만난 옛 소련 대사관측 인사는 통제불가능한 북한의 한국과 미국에 대한 도발이 한반도에서 전면전으로 번질 가능성을 심각하게 우려했다. 북한 김창봉 인민무력부장은 사건 직후 모스크바를 방문해 한반도 전면전 발발시 소련의 개입 약속을 요청했으나 레오니드 브레즈네프 공산당 서기장이 거부함으로써 양국 관계는 급속도로 악화됐다.

 베트남 민족해방전선(NLF) 대표부 대표도 국제적 이목을 모으려는 북한의 행동에 비판적 태도를 보였다고  포파 대사는 본국에 보고했다.

 북한은 1968년 1월21일 북한 제124군부대 특수요원 31명을 보내 청와대 습격사건을 자행한 데 이어 이틀 뒤 승무원 83명을 태우고 북한 해안에서 40㎞ 떨어진 동해 공해상에서 임무를 수행하던 미 해군 푸에블로호를 납북해 전면전 위험을 불렀으며, 미국의 외교적 노력으로 11개월이 지나 승무원을 송환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july1s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불임 부인, 아이 원한 남편 기대에 강아지를···
  • 결혼했지만 아이가 없었던 여성이 남편의 기대에 임신한 척 연기한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25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 등 현지 언론은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발생한 동물 학대사건을 전하며 여성은 한순간의 실수로 유죄를 선고받았다고..
  • '6월 결혼' 신성록, 회사원 예비신부 공개
  • 6월 결혼을 앞둔 배우 신성록이 웨딩화보를 통해 예비 신부를 공개했다.신성록은 최근 청담동 구호스튜디오에서 촬영한 웨딩화보에서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감각적인 포즈를 선보였다. 특히 연하의 회사원인 예비신부는 연예인이라고 해도..
  • '상간녀 스캔들' 김세아, SNS 비공개 전환
  • 상간녀 스캔들에 휘말린 배우 김세아(42)가 SNS 계정을 비공개 전환했다.김세아는 26일 상간녀로 지목돼 피소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김세아가 하루 전만 해도 인스타그램을 전체 공개를 유지하다비공개..
  • 여자배구, 리우올림픽 최종엔트리 확정
  • 대한배구협회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에 나설 여자 대표팀 최종 엔트리 12명을 26일 확정했다. 일본에서 열린 세계예선에 출전한 14명 중 레프트 이소영과 강소휘(이상 GS칼텍스)가 최종 명단에서 빠졌다. 가장 눈에 띄는 건, 리베로 남지연(IBK..
  • '타율 0.438' 김현수, 27일도 선발
  • 볼티모어 오리올스 벤치에서는 외야수 김현수(28)에게 좀처럼 기회를 주지 않고 조이 리카드(25)에게는 확고한 믿음을 보여준다.시범경기에서 주전 좌익수 자리를 따낸 리카드는 시즌 초반 좋은 활약을 보였으나 최근 성적은 신통찮다.시즌 성적은 타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