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21 청와대 습격…북·중관계를 위한 포석

1968년 북한이 ‘1·21 청와대 습격’과 ‘1·23 미국 푸에블로호 나포 사건’을 계기로 그동안 갈등상태이던 중국과 관계를 우호적으로 바꿨음을 보여주는 옛 공산권 국가의 외교 전문이 공개됐다. 북한이 위기 조장을 통해 내부 결속을 강화함과 동시에 중국과 관계복원을 꾀하려고 잇달아 도발을 감행했을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반면에 북한의 도발은 옛 소련과 다수 사회주의권 국가들의 비판을 받았으며, 특히 소련과 관계는 급격하게 나빠졌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우드로윌슨센터 ‘북한국제문서연구사업’(NKIDP) 프로젝트팀이 공개한 루마니아 외교 전문에 따르면 1968년 북한의 도발 후 두 달이 지난 3월16일 왕펑 북한주재 중국 대리대사는 N 포파 루마니아 대사와 면담에서 그동안 북한에 보였던 비판적 태도를 바꿔 지지 발언으로 일관했다. 당시 중국의 문화혁명 추진과 중국과 옛 소련 분쟁 등으로 북·중 관계가 상당히 악화한 상태였다.

 포파 대사는 전문에서 “이전까지 북한 노동당과 정부 지도자들, 북한 대내외 정책에 대해 썼던 거친 표현과 대조적으로 왕펑 대사가 태도를 완전히 바꾼 점은 주목할 만했다”고 보고했다. 그는 “왕펑 대사는 미국이 1~2주일 안에 전쟁을 개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면서 “중국은 북한을 전면적으로 지지할 것이라는 점을 거듭 밝혔다고 강조했다”고  보고했다. 두 사건을 계기로 중국과 북한 간 과거 다툼이 사라지고 관계는 복원됐다고 포파 대사는 평가했다.

 외교문서 중에는 청와대 습격사건이 일어나기 직전 중국 저우언라이(周恩來) 총리가 북한과의 전통적인 우호관계를 강조하면서 반미투쟁 등 어떤 상황에서든 북한에 대해 전면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는 내용을 담은 정보사항도 포함돼 있다.

 반면에 포파 대사가 1968년 1월24일 만난 옛 소련 대사관측 인사는 통제불가능한 북한의 한국과 미국에 대한 도발이 한반도에서 전면전으로 번질 가능성을 심각하게 우려했다. 북한 김창봉 인민무력부장은 사건 직후 모스크바를 방문해 한반도 전면전 발발시 소련의 개입 약속을 요청했으나 레오니드 브레즈네프 공산당 서기장이 거부함으로써 양국 관계는 급속도로 악화됐다.

 베트남 민족해방전선(NLF) 대표부 대표도 국제적 이목을 모으려는 북한의 행동에 비판적 태도를 보였다고  포파 대사는 본국에 보고했다.

 북한은 1968년 1월21일 북한 제124군부대 특수요원 31명을 보내 청와대 습격사건을 자행한 데 이어 이틀 뒤 승무원 83명을 태우고 북한 해안에서 40㎞ 떨어진 동해 공해상에서 임무를 수행하던 미 해군 푸에블로호를 납북해 전면전 위험을 불렀으며, 미국의 외교적 노력으로 11개월이 지나 승무원을 송환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july1s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늦은 밤 차량서 떨어진 것은 '아기'였다
  • 두 다리 없이 태어난 아기가 생후 일주일 만에 거리에 버려진 끔찍한 일이 멕시코에서 벌어졌다.지난 2일(현지시간) 멕시코 티엠포 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베라크루스주의 한 도로를 지나가던 차량 바깥으로 뭔가 툭하고 떨어졌다.주민들은 처음에 쓰..
  • 이민호, 친누나와 손잡고 소속사 이적
  • 배우 이민호가 소속사를 옮겼다. 새 소속사는 그의 친누나가 설립한 MYM(Me and You Making Entertainment) 엔터테인먼트란 이름의 신생기획사다.MYM은 (주)유포리아서울 이윤정 대표와 (주)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 장영훈 대표의 공동대표 체제로 설립됐으며,이..
  • 조세호, 김흥국 말에 '불참의 아이콘'으로···
  • 개그맨 조세호가 불참의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다. 김흥국의 말 한마디로 시작된 안재욱 결혼식 불참 일화가 최근 수많은 패러디를 양산하고 있다.김흥국은 지난해 MBC 세바퀴에서 조세호에게 왜 안재욱 결혼식 때 오지 않았냐고 다그쳤다. 이에 조세..
  • 박병호, 휴스턴전서 122m 우월 7호 홈런
  •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또 엄청난 홈런을 선보이며 홈런 7개로미네소타 최고 홈런타자임을 과시했다.박병호는 4일 (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원정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
  • "바디, 입단 초 술취해 훈련오곤 했다"
  • 132년 만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이룬 레스터시티의 아이야왓 스리바다나프라바 부구단주가 스트라이커 제이미 바디의 영입 당시 상황을 소개했다.4일(한국시간) 축구 전문매체 골닷컴에 따르면 스리바다나프라바 부구단주는 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