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21 청와대 습격…북·중관계를 위한 포석

1968년 북한이 ‘1·21 청와대 습격’과 ‘1·23 미국 푸에블로호 나포 사건’을 계기로 그동안 갈등상태이던 중국과 관계를 우호적으로 바꿨음을 보여주는 옛 공산권 국가의 외교 전문이 공개됐다. 북한이 위기 조장을 통해 내부 결속을 강화함과 동시에 중국과 관계복원을 꾀하려고 잇달아 도발을 감행했을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반면에 북한의 도발은 옛 소련과 다수 사회주의권 국가들의 비판을 받았으며, 특히 소련과 관계는 급격하게 나빠졌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우드로윌슨센터 ‘북한국제문서연구사업’(NKIDP) 프로젝트팀이 공개한 루마니아 외교 전문에 따르면 1968년 북한의 도발 후 두 달이 지난 3월16일 왕펑 북한주재 중국 대리대사는 N 포파 루마니아 대사와 면담에서 그동안 북한에 보였던 비판적 태도를 바꿔 지지 발언으로 일관했다. 당시 중국의 문화혁명 추진과 중국과 옛 소련 분쟁 등으로 북·중 관계가 상당히 악화한 상태였다.

 포파 대사는 전문에서 “이전까지 북한 노동당과 정부 지도자들, 북한 대내외 정책에 대해 썼던 거친 표현과 대조적으로 왕펑 대사가 태도를 완전히 바꾼 점은 주목할 만했다”고 보고했다. 그는 “왕펑 대사는 미국이 1~2주일 안에 전쟁을 개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면서 “중국은 북한을 전면적으로 지지할 것이라는 점을 거듭 밝혔다고 강조했다”고  보고했다. 두 사건을 계기로 중국과 북한 간 과거 다툼이 사라지고 관계는 복원됐다고 포파 대사는 평가했다.

 외교문서 중에는 청와대 습격사건이 일어나기 직전 중국 저우언라이(周恩來) 총리가 북한과의 전통적인 우호관계를 강조하면서 반미투쟁 등 어떤 상황에서든 북한에 대해 전면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는 내용을 담은 정보사항도 포함돼 있다.

 반면에 포파 대사가 1968년 1월24일 만난 옛 소련 대사관측 인사는 통제불가능한 북한의 한국과 미국에 대한 도발이 한반도에서 전면전으로 번질 가능성을 심각하게 우려했다. 북한 김창봉 인민무력부장은 사건 직후 모스크바를 방문해 한반도 전면전 발발시 소련의 개입 약속을 요청했으나 레오니드 브레즈네프 공산당 서기장이 거부함으로써 양국 관계는 급속도로 악화됐다.

 베트남 민족해방전선(NLF) 대표부 대표도 국제적 이목을 모으려는 북한의 행동에 비판적 태도를 보였다고  포파 대사는 본국에 보고했다.

 북한은 1968년 1월21일 북한 제124군부대 특수요원 31명을 보내 청와대 습격사건을 자행한 데 이어 이틀 뒤 승무원 83명을 태우고 북한 해안에서 40㎞ 떨어진 동해 공해상에서 임무를 수행하던 미 해군 푸에블로호를 납북해 전면전 위험을 불렀으며, 미국의 외교적 노력으로 11개월이 지나 승무원을 송환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july1s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장모 장례식에 직원들 동원한 '사장님'
  • 중국의 한 기업체 사장이 장모 장례식에 직원들을 총동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장이라면 직원들을 가족처럼 보듬어야 하건만, 그는 자기 위용을 과시하기 위한 수단으로 직원들을 생각한 듯하다. 장모의 장례식에 왔으니 나름 가족이라고 사장이 항..
  • '인기가요' 김예림, 도도한 여우로 변신
  • 인기가요 김예림인기가요 김예림, 여우로 변신해 도도하고 앙큼한 엉덩이 춤 선보여김예림이 인기가요에게 엉덩이춤으로 남심을 저격했다.24일 오후에 방송된 SBS 음악프로그램 SBS 인기가요 816회에서는 김예림이 무대에 올라 섹시한 매력을 뽐냈다.김..
  • '슈돌 지온이, '엄배우' 얼굴에 낙서 잔뜩
  • 슈퍼맨이 돌아왔다슈퍼맨이 돌아왔다 지온이 엄배우 얼굴에 낙서 잔뜩 그래도 행복해슈퍼맨이 돌아왔다 엄태웅이 딸 지온의 사랑을 듬뿍 받고 엄노인으로 재 탄생했다.24일 오후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79화 천천히 크렴 편에서 엄태웅과 지온..
  • 손흥민, 차붐 넘기 실패했지만 시즌 최고 성적
  • 차붐 뛰어넘기는 실패했지만 손흥민(23레버쿠젠)은 자신의 역대 최고 활약을 펼치며 그의 다섯 번째 독일 분데스리가 시즌을 성공적으로 마쳤다.손흥민은 23일(현지시간) 치러진 2014-2015 독일 분데스리가 34라운드 최종전에서 상대 프랑크푸르트의 골망..
  • 두산, 토종 좌완 선발 전성시대
  • 토종 좌완 선발의 무덤이었던 프로야구 두산이 변했다. 이젠 선발진을 이끄는 토종 투수들이 좌완일 정도로 좌완 선발 전성시대를 활짝 열어젖히는 모양새다. 그 첫 주자는 느림의 미학 유희관(29). 유희관이 2013년 혜성같이 등장하기 전까지 두산 좌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