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앵그리 버드' 전략 실패"

 

프랑스 언론 르 몽드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앵그리 버드' 전략은 실패였다고 촌평했다.

르 몽드는 13일(현지시간) 한국 정계에서 새롭게 부상한 안 원장이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비디오 게임 중 하나인 앵그리 버드 앱을 이용해 높은 실업률에 허덕이는 청년층이 투표에 참여하도록 한 것은 성공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4월11일 총선을 앞두고 안 원장은 앵그리 버드 앱을 이용해 청년층의 투표를 독려하면서 투표율이 70%를 넘으면 노래를 부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총선 투표 결과 박근혜 비대위원장이 이끄는 새누리당이 국회 의석의 절대 과반을 확보하며 승리했다. 총선 투표율은 54.3%로 지난 2008년 총선보다는 높았지만 안 원장의 공약에는 훨씬 못 미치는 결과였다.
 
지난 해 프랑스에서 '한국인'이라는 제하의 도서를 출간한 파스칼 다예즈-뷔르종은 "한국의 이번 총선은 박근혜 위원장이라는 인물을 중심으로 치러졌다. 투표에 참가한 세대는 오히려 중장년층"이라고 분석했다.

르 몽드는 또 "홍준표 새누리당 후보도 앵그리 버드를 패러디한 '홍그리 버드'로 유세를 했지만 결국 낙선했다"면서 "결국 앵그리 버드는 나쁜 징조였다"고 지적했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위치찾기에 편리하고 국가경쟁력 재고에 도움을 준다는 이유로 올해 1월 1일부터 도로명 주소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로명 주소 사용을 기피하고 불편함을 느끼는 국민들이 많은데요. 도로명 주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도로명 주소를 알고 있으며 길 찾기가 쉽고 편리하다
도로명 주소를 모르며 사용하기 불편하다
잘모르겠다
  • 4월 2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