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MB 사망했다' 전국에 소문 파다"

북한의 한 언론이 이명박 대통령이 사망했다는 소문이 북한 내에 돌고 있다는 보도를 해 논란이 일고 있다.

北, '대통령 표적지'에 사격훈련 또 공개 북한이 최근 우리 군부대에서 `최고존엄에 대한 모독'이 이뤄졌다며 연일 비난성명을 쏟아내는 등 대남비난 수위를 한층 끌어올리고 있는 가운데 조선중앙통신은 10일 지난 8일 북한 조선인민군이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 표적지에 사격하는 장면을 또다시 공개했다. <연합>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1일 "누군가의 입에서 나왔을 리명박놈이 뒈졌다는 소리가 한입두입 건너 어느덧 사실처럼 됐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의 제목은 '소문 그대로 죽어마땅한 역적'이었다. 북한 관계자들은 북한언론이 남한 대통령의 사망설에 관해 보도한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밝혔다.

이 신문은 "소문이 얼마나 통쾌하고도 가슴후련했으면 삽시에 평양은 물론 평안남도와 평안북도, 황해남도와 함경북도 등 전국 각지로 짜하게 퍼져갔겠는가"라고 촌평했다.

이어 "본사 편집국으로 이명박놈이 뒈졌다는 통쾌한 확답을 듣고 싶어 수많은 전화들이 걸려오고 있다. 물론 이런 풍설이 어디에서 어떻게 생겨났는지 알 수는 없다. 소문 그대로 민심의 판결을 받은 이명박놈은 이미 뒈진 것이나 같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최근 인천의 한 군부대에서 김정일·정은 부자의 사진에 전투구호를 붙인 것에 대해, 이 대통령이 '최고존엄'을 모독했다며 연일 비난을 퍼붓고 있다. 조선중앙TV는 북한 군인들이 이 대통령의 실명과 얼굴 그림이 적힌 표적지에 사격하는 장면까지 공개한 바 있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밥 먹을 땐 개와 몸싸움'···버려진 남매 '충격'
  • 개와 함께 철창에서 지내온 남매의 사연이 밝혀져 중국 사회를 큰 충격에 빠뜨렸다. 부모가 이혼한 남매는 할아버지에게도 버려져 개처럼 살아왔다.중국 신화망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여섯 살 오빠와 네 살 여동생이 장쑤(江蘇) 성..
  • 강용석, 불륜 보도 기자 고소 "명예훼손"
  • 변호사 겸 방송인 강용석이 자신의 불륜스캔들을 보도한 K모 기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악의적인 보도를 했다는 게 이유다.강용석 법률대리인법무법인 넥스트로는 28일 오후 2시서울지방법원에 기자 K모씨를 상대로 명예훼손에 의한 손해 5000만 원..
  • 유승옥, 군살은 어디에···'독보적인 애플힙'
  • 유승옥이 탄력 몸매를 뽐내 눈길을 끌고 있다.유승옥은 28일 화 8시 30분 방송되는 유미의 방에 피트니스센터 트레이너로 출연, 손담비(방유미 역)의 체질 진단을 해줄 예정이다.균형 잡힌 운동 자세로 시선을 사로잡은 유승옥은 손담비를 위아래로 훑어..
  • '드록신' 드록바, MLS 몬트리올 입단
  • 드록신 디디에 드록바(37)가 미국프로축구(MLS)에 진출한다. MLS 소속 몬트리올 임팩트는 28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드록바의 입단 사실을 발표했다. 몬트리올은 시카고 파이어와 계약을 체결한 드록바를 트레이드 형식으로 데려왔다. 구체적인 계..
  • 만22세 생일 맞은 스피스, 같은 나이 때 우즈는?
  • 올 시즌 프로골프계를 뜨겁게 달구는 조던 스피스(미국)가 27일(현지시간) 만 22세 생일을 맞았다.마스터스와 US오픈을 잇따라 제패한 1993년생 스피스는 젊은 나이에 골프계를 평정, 1975년생 타이거 우즈(미국)의 후계자로 거론된다. 스피스의 22세 생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