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MB 사망했다' 전국에 소문 파다"

북한의 한 언론이 이명박 대통령이 사망했다는 소문이 북한 내에 돌고 있다는 보도를 해 논란이 일고 있다.

北, '대통령 표적지'에 사격훈련 또 공개 북한이 최근 우리 군부대에서 `최고존엄에 대한 모독'이 이뤄졌다며 연일 비난성명을 쏟아내는 등 대남비난 수위를 한층 끌어올리고 있는 가운데 조선중앙통신은 10일 지난 8일 북한 조선인민군이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 표적지에 사격하는 장면을 또다시 공개했다. <연합>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1일 "누군가의 입에서 나왔을 리명박놈이 뒈졌다는 소리가 한입두입 건너 어느덧 사실처럼 됐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의 제목은 '소문 그대로 죽어마땅한 역적'이었다. 북한 관계자들은 북한언론이 남한 대통령의 사망설에 관해 보도한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밝혔다.

이 신문은 "소문이 얼마나 통쾌하고도 가슴후련했으면 삽시에 평양은 물론 평안남도와 평안북도, 황해남도와 함경북도 등 전국 각지로 짜하게 퍼져갔겠는가"라고 촌평했다.

이어 "본사 편집국으로 이명박놈이 뒈졌다는 통쾌한 확답을 듣고 싶어 수많은 전화들이 걸려오고 있다. 물론 이런 풍설이 어디에서 어떻게 생겨났는지 알 수는 없다. 소문 그대로 민심의 판결을 받은 이명박놈은 이미 뒈진 것이나 같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최근 인천의 한 군부대에서 김정일·정은 부자의 사진에 전투구호를 붙인 것에 대해, 이 대통령이 '최고존엄'을 모독했다며 연일 비난을 퍼붓고 있다. 조선중앙TV는 북한 군인들이 이 대통령의 실명과 얼굴 그림이 적힌 표적지에 사격하는 장면까지 공개한 바 있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찰 2명 사살 후 자살…무슨 일?
  • 미국에서 경찰 체포 과정 중 숨진 비무장 흑인 사건과 관련해 보복을 암시하는 20대 흑인 남성이 경찰관 2명을 사살했다. 21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은 20일(현지시간) 경찰관 2명을 사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이날 오후 3시께 브루클린의 베드..
  • 영국 축구 기성용, 헐시티 상대로 리그 3호 골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에서 활약하는 국가대표 미드필더 기성용(25)이 리그 3호 골을 터뜨렸다.

    기성용은 21일(한국시간) 영국 헐시티의 KC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2015시즌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헐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15분에 팀 선제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기성용의 골에는 운이 따랐다. 존조 셸비의 중거리슛이 기성용의 몸에 맞고 굴절되면서 그대로 골로 연결된 것이다.

    선발로 출전한 기성용은 3일 퀸스파크 레인저스를 상대로 시즌 2호 골을 넣은 이후 18일 만에 시즌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그는 8월16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시즌 개막 전에서 첫 골을 넣은 바 있다.

    기성용의 득점으로 스완지시티는 전반 23분 현재 헐시티에 1-0으로 앞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