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사장 친구인데 부탁해놓은 현금 달라”

최근 서울 시내 편의점, PC방 등에서 아르바이트생을 대상으로 ‘사장 친구’를 사칭해 돈을 빌려 사라지는 사기 범죄가 발생하고 있다.

10·20대의 나이 어린 아르바이트생이 주로 근무하는 편의점이나 PC방을 타깃으로 하는 이 사기 범죄는 “내가 너희 사장과 친구인데 이미 부탁을 해두었으니 현금을 달라”고 요구해 돈을 뜯어내는 수법이 대부분이다.

또한 “못 믿겠으면 사장과 통화해 보라”는 식으로 아르바이트생들을 안심시키고 대담하게 돈을 받아낸 후 사라지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아르바이트생들이 ‘사장과 이야기가 됐다’고 하면 권위에 눌려 돈을 내주게 되는 경우가 많다”며 “대체로 소액 피해라 경찰 신고가 많이 않다는 점을 악용해 활개를 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연필을 땅에 심으면 꽃이 피어요'
  • 쓰다 보면 짧아지는 연필. 그런 연필을 활용해 꽃을 심는 아이디어가 나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일본의 한 문구사가 개발한 이 연필은 연필 끝자락에 코스모스, 클로버, 연꽃 등의 씨앗을 넣는 간단한 아이디어를 적용해나무인 연필은 썩어 땅에 거름..
  • '임신' 박수진, 출근길 포착···날씬 몸매
  • 배우 박수진의 출근길 모습이 파파라치 컷에 담겼다.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샵에서 나오는 박수진 포착이라는 제목과 함께 박수진의 파파라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은 박수진이 올리브 옥수동 수제자 촬영 전 샵에서 나오는 장면..
  • 봉만대 "개 트라우마, 물린 곳이 하필··· "
  • 봉만대 감독이 어릴 적 개에 물린 경험 때문에 트라우마가 있다고 밝혔다.봉 감독은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DDMD빌딩에서 열린 skyTV 마이펫연구소 제작발표회에서 어릴 때 개한테 두 번 물렸다. 트라우마를 극복하고자 이 프로그램을 하게 됐다고..
  • 이대호, 승부 쐐기박는 3점짜리 홈런포 작렬
  • 이대호(34시애틀)가 우완 투수를 상대로 승부에 쇄기를 박는 127m짜리 통괘한 3점홈런을 터뜨렸다. 시즌 7번째 홈런 이대호는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의 경기에 7번타자 1루수로 선발출전해 8회..
  • 강정호, 1회 첫 타석서 우전안타로 타점
  • 4번타자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1회 첫 타석에서 깨끗한 우전안타로 타점을 올렸다.강정호는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말린스 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4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해 1회초 2사 2루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