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이슬러, 대형세단 '2012 뉴 300C' 가솔린 및 디젤 모델 출시


크라이슬러 코리아가 16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대형세단 '2012 뉴 300C'의 가솔린 및 디젤 모델을 출시, 선보이고 있다.

 크라이슬러는 이탈리아의 '피아트'사와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300C'의 디자인, 안전성, 연료효율성 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가솔린 모델은 자동차 전문지 워즈오토 선정 '10대 엔진'에 2년 연속 선정된 '3.6ℓ V6 펜타스타 엔진'을 탑재했다. 최고출력 286마력(ps), 최대토크 36.0kg.m를 발휘한다.

미국 브랜드 세단으로는 최초로 8단 자동변속기를 도입하며 공인연비가 이전 모델 대비 7% 향상됐다(9.7km/ℓ).디젤 모델에는 '3.0ℓ V6 터보 디젤 엔진'을 장착했다. 최고출력 239마력(ps), 최대토크 56.0kg.m이다. 연비는 13.8km/ℓ(고속도로주행 18.6km/ℓ, 도심주행 11.4km/ℓ) 수준이다. 가격은 가솔린 모델이 5570만원, 디젤 모델이 5890만원(부가세포함)이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위치찾기에 편리하고 국가경쟁력 재고에 도움을 준다는 이유로 올해 1월 1일부터 도로명 주소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로명 주소 사용을 기피하고 불편함을 느끼는 국민들이 많은데요. 도로명 주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도로명 주소를 알고 있으며 길 찾기가 쉽고 편리하다
도로명 주소를 모르며 사용하기 불편하다
잘모르겠다
  • 4월 2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