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안하면 현금준다?' 캠페인 논란

정부의 성매매여성 보호 대책을 비꼬는 한 남성단체의 '가짜' 캠페인이 논란이 되고 있다.

29일 남성연대(대표 성재기)에 따르면 이 단체는 28일 '연말연시 성매매 안하시면 현금 41만원을 드립니다'는 제목의 이메일을 대량 발송했다.

위 사진은 해당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없음
남성연대는 이 글에서 "성매매를 근절하고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남성들의 고결한 도덕적 이상이 간절히 필요하다"며 "지금까지 성매매경험이 있던 분이 앞으로 성매매를 않겠다는 약속을 해주면 현금 41만원을 계좌에 입금해드린다"고 썼다.

이 단체는 여성가족부의 지원을 받아 실시하는 이번 '화이트 스타킹' 캠페인을 통해 성매매가 근절되기를 바란다는 말로 이메일을 끝맺었다.

캠페인 내용이 알려지면서 사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트위터 이용자들은 "불법을 저지르지 않을 것을 조건으로 금전을 준다? 여성가족부가 미쳤다"(eunke****), "나도 받으면 좋겠지만, 정책으로는 아닌 것 같다"(it****)며 황당해했다.

하지만 이 단체에 전화를 걸어도 실제로는 돈을 받을 수 없다. 여성가족부가 이 캠페인을 지원하는 것도 아니다.

이 캠페인은 여성가족부가 성매매 활동을 그만두기로 결심한 여성에게 3년간 한달에 41만원씩의 현금, 법률·의료 서비스를 지원하는 정책을 비판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2005년 여성가족부가 남성들의 성매수를 자제하자는 뜻으로 실시한 '화이트 타이' 캠페인을 패러디한 것이다.

남성연대 성재기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여성가족부가 자발적으로 성을 사고파는 여성과 남성 양쪽 중 남성은 가해자, 여성은 피해자인 것처럼 일방적으로 규정하는 사실에 반대한다는 뜻에서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성 대표는 "정부가 성매매 여성에 어떤 증빙자료도 요구하지 않고 '성매매를 안하겠다'는 말만 하면 돈을 수십만원씩 주고 있는데 이는 지난 국정감사에서도 전혀 효과가 없다고 지적된 정책으로 세금만 낭비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여성가족부는 "사실과 다른 얘기다. 법적으로 대응할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찰 2명 사살 후 자살…무슨 일?
  • 미국에서 경찰 체포 과정 중 숨진 비무장 흑인 사건과 관련해 보복을 암시하는 20대 흑인 남성이 경찰관 2명을 사살했다. 21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은 20일(현지시간) 경찰관 2명을 사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이날 오후 3시께 브루클린의 베드..
  • 영국 축구 기성용, 헐시티 상대로 리그 3호 골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에서 활약하는 국가대표 미드필더 기성용(25)이 리그 3호 골을 터뜨렸다.

    기성용은 21일(한국시간) 영국 헐시티의 KC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2015시즌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헐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15분에 팀 선제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기성용의 골에는 운이 따랐다. 존조 셸비의 중거리슛이 기성용의 몸에 맞고 굴절되면서 그대로 골로 연결된 것이다.

    선발로 출전한 기성용은 3일 퀸스파크 레인저스를 상대로 시즌 2호 골을 넣은 이후 18일 만에 시즌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그는 8월16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시즌 개막 전에서 첫 골을 넣은 바 있다.

    기성용의 득점으로 스완지시티는 전반 23분 현재 헐시티에 1-0으로 앞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