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한 채소에 '엄마표 쌈장'을 듬뿍… 향긋한 봄을 먹는다

휘슬러코리아 수석 셰프 최혜숙에 듣는 쌈장 만드는 법

순수 고추장이나 된장은 고기나 쌈을 싸먹을 때 뭔가 심심하다. 그래서 사람들은 고추장·된장에 이런저런 양념을 첨가한 ‘쌈장’을 만들어냈다.

◇견과류 쌈장
시판 쌈장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집에서 쉽게 다양한 맛의 쌈장을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 제철 주꾸미·봄나물·두부 등 여러 가지 재료를 시판 쌈장과 섞으면 더욱 특별한 쌈장을 즐길 수 있다. 나들이가 많아지는 시기, 산과 들에서 ‘엄마표 쌈장’과 신선한 채소가 있다면 보다 근사한 소풍이 될 것이다. 휘슬러코리아 수석셰프 최혜숙씨의 도움으로 5가지 쌈장을 소개한다. 

# 견과류 쌈장

아이들 두뇌 발달에 놓은 견과류가 쌈장과 만나면 더욱 고소한 쌈장을 즐길 수 있다. 먼저 호박씨·해바라기씨·호두 등 견과류를 10g씩 준비하고 마른 팬에 볶아서 잘게 다진다. 시판용 쌈장 4큰술과 다진 마늘 1큰술, 참기름 2분의 1큰술, 물엿 1큰술과 다진 견과류를 함께 넣어 골고루 잘 섞어주면 된다.

# 주꾸미 쌈장

봄이 제철인 주꾸미를 이용한 고단백의 영양 만점 쌈장은 밥에 쓱쓱 비벼 먹으면 맛있다. 주꾸미 2마리, 양파 2분의 1개, 청양고추·붉은 고추 2개씩을 준비한다. 주꾸미는 1∼2㎝ 길이로 자르고, 양파·청양고추·붉은 고추는 잘게 다진다. 팬에 주꾸미와 청양고추·붉은 고추·양파를 넣고 볶다가 쌈장 4큰술과 물엿 1큰술, 청주 1큰술, 다진 마늘 1큰술씩 넣고 다시 한번 볶아낸다.

◇주꾸미 쌈장                                                          ◇두부 쌈장
# 두부 쌈장


쌈장에 두부를 첨가해 쌈장의 짠맛을 중화시킨 두부 쌈장은 아이들에게도 안심하고 먹일 수 있다. 두부 2분의 1모는 팬에 볶아 수분을 날리면서 으깨준다. 으깬 두부에 시판용 쌈장 4큰술, 다진 마늘 1큰술, 물엿 1큰술을 넣어 함께 볶는다. 마지막에 참기름을 조금 뿌려 고소하게 즐긴다.

# 날치알 쌈장

날치알이 쌈장 속에서 톡톡 터지며 씹을 때마다 재미있는 식감을 준다. 청양고추 1개와 양파 1개는 잘게 다진다. 그릇에 쌈장, 날치알, 고추·양파, 물엿, 참기름을 넣어 고루 섞는다.

◇날치알 쌈장                                                          ◇봄나물 쌈장
# 봄나물 쌈장


봄에 나는 알싸한 향기의 봄나물은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특히 두릅으로 쌈장을 만들면 쌈장과 봄나물의 향긋한 향을 함께 즐길 수 있다. 두릅이 아니더라도 달래나 냉이 등 다양한 봄나물을 활용해도 된다. 두릅 2개는 끓는 물에 살짝 데쳐 낸 뒤 잘게 다진다. 쌈장과 마늘, 두릅 간 것, 물엿, 참기름을 잘 섞는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위치찾기에 편리하고 국가경쟁력 재고에 도움을 준다는 이유로 올해 1월 1일부터 도로명 주소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로명 주소 사용을 기피하고 불편함을 느끼는 국민들이 많은데요. 도로명 주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도로명 주소를 알고 있으며 길 찾기가 쉽고 편리하다
도로명 주소를 모르며 사용하기 불편하다
잘모르겠다
  • 4월 18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