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키나와현 나고시장, 美기지 현외 이전파 당선

‘후텐마’ 논의 파장 예고

24일 열린 일본 오키나와(沖繩)현의 나고(名護)시 시장선거에서 후텐마(普天間) 미군기지의 현외 이전을 주장하는 이나미네 스스무(稻嶺進·64) 후보가 당선됐다. 

◇이나미네 당선자
나고시는 미국과 일본이 지난 2006년 후텐마 미군기지의 이전지로 합의했던 지역이다. 나고시에서는 1997년에 후텐마 기지 이전 수용 찬반을 묻는 시민투표가 실시돼 반대파가 승리했지만 이후에 실시된 세 번의 시장 선거에서 모두 찬성파 후보가 이겼다.

하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민주당과 사민당의 추천을 받은 이나미네 당선자가 초반부터 “미군 기지를 더 이상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공약을 전면에 내걸고 무당파층을 적극 흡수해 기지이전 찬성파인 마부쿠로 요시카즈(島袋吉和·63) 현 시장을 눌렀다.

이번 선거결과는 하토야마 정권의 후텐마 기지이전 논의에 적지 않은 파장을 미칠 전망이다. 특히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총리는 그동안 나고시 시장 선거의 결과에서 나타난 현지 주민 여론을 토대로 새 이전지를 물색하겠다고 공언해왔기 때문에 현외 이전 압력이 어느 때보다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난 12일 미국 하와이에서 열린 미일 외상회담에서 확인됐듯이 미국 측은 여전히 “현행 합의안 이외의 다른 선택사항은 없다”고 압박하고 있다. 하토야마 정권이 미국의 압력과 오키나와 여론 사이에서 이전보다 한층 더 어려운 상황에 처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하토야마 내각과 연립3당은 2월 둘째주에 ‘오키나와 기지 문제 검토 위원회’를 열어 각 당의 새 이전안을 검토한 후 오는 5월까지 최종 결론을 낼 예정이다.

도쿄=김동진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어깨에 '번쩍'…4km 달려 개 구한 소방관
  • 지난 5일(현지시간) 오후 7시쯤.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소방서에 긴급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산 중턱의 어느 바위에 개 한 마리가 앉았는데, 다리를 다쳐 오도 가도 못한다는 내용이었다.토니 스토우는 즉시 동료들과 현장으로 출동했다. 평소 같았다면..
  • 임성한, 드라마 은퇴 후 예능작가로 변신?
  • 드라마계 은퇴를 선언한 임성한 작가가 종편 TV조선의 예능 작가로 변신한다는 보도가 나왔다.하지만 프로그램의 제작이 무산되면서 해프닝으로 끝났다.7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임 작가는 최근 TV조선 신규 토크쇼 프로그램 작가로 합류해 촬영까지 마..
  • "장기하가 날 스토킹···"악성루머 최초 유포자 검거
  •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 리더장기하가 자신을 스토커로 몬 악성루머의 최초 유포자를검거했다고 밝혔다.서울서부지검 형사 1부는 장기하에 대학 악의적인 내용을 담은 게시물을 올려 유포한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로 A씨를 검거해 불구속..
  • '연승 잇고, 연패 끊은' KIA 스윙맨 임준혁
  • 선발과 중간을 오가는 KIA 타이거즈 스윙맨 임준혁(31)이 에이스 양현종과 메이저리그 출신 베테랑 김병현서재응, 외국인 투수 조시 스틴슨이 실패한 연패 스토퍼 역할을 해냈다. 임준혁은 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
  • 롯데의 '가장 강한 허리' 심수창의 역투
  • 심수창(31롯데 자이언츠)이 아니었더라면 경기는 전혀 다른 양상으로 흘러갔을 것이다.심수창이 7일 서울 잠실구장 롯데와 LG 트윈스의 프로야구 경기에서 중간 계투로 등장해 LG 타선을 봉쇄, 롯데의 7-6 승리에 주춧돌을 놓았다.이날 롯데 선발 브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