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의 지존 전통음식의 재발견

특별한 날 더 특별한 요리

◇족편                                            ◇개성식나물                               ◇백김치보쌈말이
설 연휴는 모처럼 가족들이 얼굴을 맞대고 정을 나눌 수 있는 기회다. 설 음식 하면 떠오르는 떡국과 갈비찜 등 평범한 음식 대신 이번 기회에 온 가족이 함께 우리의 전통음식을 만들어보는 것은 어떨까.

한국전통음식연구소 윤숙자 소장은 “전통적으로 설 음식은 떡국 등으로 간소하게 먹는 편”이라며 “설에는 강하고 자극적인 음식보다는 가족의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음식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통음식에서 ‘웰빙’을 덤으로 발견하는 계기도 될 듯싶다. 윤 소장의 추천을 받아 설에 어울리는 전통음식을 소개한다.

#영양 풍부한 저칼로리 쇠고기 요리

‘족편’은 쇠다리, 쇠가죽, 쇠꼬리 등을 장시간 고아 석이버섯, 달걀지단채, 실고추 등을 고명으로 얹어서 굳힌 음식으로 ‘동물성 묵’이라고 할 수 있다. 겨울철에 잘 어울리는 고기 음식이다.

만드는 순서는 우족을 토막내어 사태, 후추를 함께 큰 솥에 넣고 물을 부어 푹 곤다. 살이 흐물흐물해지면 뼈는 건져내고 고기를 다져 마늘, 생강, 소금을 넣고 약한 불에서 끓인 뒤 식힌다. 이를 반듯한 그릇에 붓고 윗면이 굳으면 고명을 뿌려 굳힌다.

〈재료〉 우족 1kg, 물 1㎏, 쇠고기(사태) 300g, 물 4㎏, 양파 반개, 파, 마늘, 생강, 석이버섯, 달걀 1개, 잣, 실고추, 소금, 후춧가루

‘양동구리전’은 소의 첫 번째와 두 번째 위인 양을 재료로 만든 전이다. 양은 고단백질 저지방이면서 쇠고기의 모든 부위 중 콜레스테롤이 가장 적은 부위이다. 특히 소화가 안 되는 사람의 보양식으로 좋다. 양동구리전을 만들려면 잘 씻은 양을 곱게 다진 뒤 양념재료와 녹두녹말, 달걀을 풀어 소금간을 하고 반죽한다.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재료를 조금씩 떼어 지진다.

〈재료〉 양 200g, 소금 1큰술, 양념재료(다진 마늘, 후춧가루, 생강즙, 참기름), 녹두녹말, 달걀 2개, 식용유, 초간장

◇평양식 메밀만두 전골
#아이들도 좋아하는 떡·만두전골


자극적인 음식에 길든 요즘 아이들에게 전통음식은 맞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달콤한 조청, 시원한 식혜와 곁들인 ‘오쟁이떡’은 아이들의 입맛도 사로잡을 만하다. 황해도 지방의 오쟁이떡은 겨울 내내 먹을 만큼의 양을 한꺼번에 해서 항아리에 담아 놓고 출출할 때 꺼내 석쇠에 구워먹으면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다. 떡판에 찹쌀떡을 쳐서 통팥으로 소를 넣어 어린아이 주먹만하게 빚어 콩가루를 묻혀 만든다.

〈재료〉 찹쌀 800g, 붉은 팥 400g, 소금 15g, 설탕 200g, 노란콩가루 500g

평안도 지역은 잡곡이 많이 나서 메밀을 이용한 음식이 다양하게 발달하였다. ‘평양식 메밀만두 전골’은 주먹 한 개만한 만두를 넣어 끓인 전골이다. 구수한 국물과 함께 다양한 색깔의 채소, 메밀국수, 떡국을 함께 즐길 수 있어 설날과 같은 특별한 날에 먹는다.

〈재료〉 육수(쇠고기 600g, 대파 50g, 마늘 50g, 청장 18g, 느타리버섯 150g, 배 30g, 당근 100g, 은행 50g, 메밀국수 70g, 떡국 떡 100g, 달걀 120g), 메밀만두, 만두소(다진 돼지고기 300g, 배추김치 300g, 두부 300g, 부추 100g, 숙주 100g, 다진파 50g, 다진마늘 20g), 양념장(간장, 다진파, 식초, 다진마늘, 깨소금, 참기름)

#색다른 나물·보쌈 요리

‘개성식 나물’은 흔히 구할 수 있는 재료인 나물을 사용하면서, 신선한 채소를 먹기 어려운 겨울철 영양을 챙기고 가족의 입맛을 돋워주기 제격인 음식이다. 무의 담백한 맛과 미나리의 향, 데쳐 놓으면 아삭아삭한 숙주에 곶감이 어우러진 맛이 색다르다. 가을철 말린 곶감을 곱게 채썰어 무, 미나리, 숙주와 함께 맛깔스럽게 무쳐낸다.

〈재료〉무 300g, 미나리 50g, 숙주 200g, 곶감 50g, 소금, 양념장(다진파, 다진마늘, 참기름, 소금)

‘백김치보쌈말이’는 복을 싸듯이 쌈을 싼 음식으로, 예부터 설날에서 정월대보름까지 즐겨먹던 음식이다. 만들 때는 돼지고기에 간장과 된장을 풀고 통마늘과 생강을 넣어 푹 삶아 곱게 다진다. 마늘, 참기름, 후춧가루로 양념해 백김치 잎으로 돌돌 말아서 먹는다.

〈재료〉 백김치 300g, 돼지고기 200g, 된장 10g, 간장 15g, 통마늘 50g, 생강 30g, 양념장(다진마늘, 참기름, 후춧가루, 새우젓)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4살 소녀, 몸에 폭탄 두른 이유가···
  • 테러에 가담할 의도는 전혀 없었어요. 부모가 보코하람 은신처로 저를 데리고 갔습니다.한 나이지리아 소녀가 이슬람 무장단체 보코하람을 지지하는 부모 손에 이끌려 테러에 나선 사실이 드러나 국제사회에 공분이 일고 있다.25일(현지시간) BBC방송에..
  • 슈틸리케호, 결전지 호주 시드니로 출국
  • 한국 축구 대표팀이 아시아 맹주의 지위를 확인하기 위해 장도에 올랐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7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2015년 아시안컵이 열리는 호주 시드니로 출국했다.

    이번 대회는 호주 시드니, 캔버라, 맬버른, 뉴캐슬, 브리즈번에서 분산 개최된다.

    이날 출국한 선수들은 손흥민(레버쿠젠), 구자철(마인츠), 정성룡(수원 삼성), 김주영(FC서울) 등 21명이다.

    잉글랜드에서 활약하는 기성용(스완지시티), 이청용(볼턴)은 소속 클럽의 경기 일정을 마치고 호주 캠프에 바로 합류할 계획이다.

    슈틸리케호는 호주 시드니의 코트야드 매리어트 호텔과 매쿼리 대학 스포츠 필드를 숙소와 훈련장으로 삼았다.

    태극전사들은 내년 1월 3일까지 현지 적응을 마친 뒤 4일 시드니 퍼텍경기장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평가전을 치른다.

    슈틸리케 감독은 사우디와 경기를 토대로 정예요원과 조별리그 상대들에 대한 맞춤형 전술을 짜낼 계획이다.

    대표팀은 내년 6일 캔버라로 이동해 실전 모드에 들어간다.

    한국은 이번 아시안컵에서 A조에 편성돼 오만, 쿠웨이트, 호주와 차례로 대결한다.

    슈틸리케호는 캔버라에서 내달 10일 오만, 13일 쿠웨이트와 맞붙고 브리즈번으로 옮겨 17일 호주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까다로운 상대인 오만, 쿠웨이트, 개최국 호주를 격파하고 조 1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한국은 1956년 홍콩 대회, 1960년 서울 대회를 제패한 뒤 한 차례도 아시안컵에서 우승하지 못했다.

    슈틸리케호는 55년 묵은 한을 유연하고 혁신적인 전술로 풀어내겠다는 각오를 불태우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그런 의미를 담아 이번 대회 구호를 '타임 포 체인지(변화하라·Time for Change)'로 설정했다.

    예전 대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한국은 아시아의 맹주를 자처하는 일본, 이란 등과 우승을 놓고 경쟁할 것으로 예상된다.

    슈틸리케 감독은 "현재 우리는 FIFA(국제축구연맹) 랭킹에서 3위"라며 "그 순위를 이번에 끌어올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호주에 가서 결승에 진출해 우승까지 마무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선수들도 슈틸리케 감독과 마찬가지로 우승을 향한 굳은 의지를 피력했다.

    구자철은 "아시안컵은 아시아에서 가장 큰 축구 대회"라며 "한국이 아시아 최강이라는 것을 보여주겠다는 의지를 가슴 속 깊이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