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기업들 "어서가자, '구로밸리'로"

 포털사이트 ‘하나포스닷컴’은 지난해 4월 사옥을 서울 여의도 하나증권빌딩에서 구로디지털단지 내 마리오디지털타워로 옮겼다. 인근 IT업체들과 업무 제휴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내보자는 취지였다. 효과는 바로 나타났다. 그해 말 단지 인근에 위치한 CJ인터넷과 제휴를 맺고 이 회사의 ‘넷마블’ 서비스를 하나포스닷컴에서 제공했다. 최근엔 같은 건물에서 사옥을 쓰는 ‘버디버디’와 제휴를 맺고 버디버디 메신저의 무료문자탭에서 초고속인터넷 ‘하나포스’ 고객들을 상대로  최대 140건의 무료문자 혜택을 주는 서비스를 하기로 했다.

 서울 구로가 몰라보게 달라지고 있다. 지난 2000년 ‘구로공단’의 명칭이 ‘서울디지털산업단지’로 바뀐뒤 IT업체들이 몰려들면서 제2의 부흥을 맞고 있는 것.

 전자지불(PG) 업체 ‘이니시스’도 최근 구로디지털단지로 사옥을 이전했다. IT 기업들이 한 곳에 모여 있어 지리적으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단지의 장점을 이용해 PG 업계 1위의 자리를 더욱 확고히 다져보겠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는 업무 시너지뿐 아니라 직원들의 만족도까지 높이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일하기 좋은 근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여성 휴게실과 북까페를 신설하는 등 복지를 배려한 인테리어 공간들이 직원들의 인기를 모으고 있다”며 “특히 20여 개 회의실 및 휴게실의 이름도 직원들이 직접 공모해 직원들의 만족도를 더욱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6년 전 서울 강남에서 구로디지털단지로 이주한 보안업체 ‘잉카인터넷’은 이곳으로 사옥을 옮긴 뒤 매출이 연 20~30%씩 급성장, 지난해엔 120억 원을 달성했다. 또한 같은 단지 내 입주한 ‘미래테크놀로지’와 사업 협력을 맺고 일회용비밀번호생성기 시장에 공동 진출하는 등 사업 시너지 효과도 톡톡히 얻은 것.

 한국산업단지공단에 따르면 올 4월 말 기준으로 서울디지털산업단지(구로+가산)에 입주한 기업은 모두 7486개에 이르고 있다.

 이처럼 서울디지털산업단지에 기업들이 몰리는 이유는 IT업체들간의 제휴로 인한 시너지를 낼 수 있기 때문. 실제 이 곳에 입주한 기업 중 IT 업체의 비율은 77.2%에 달하고 있다.

 지리적 장점과 각종 세제혜택도 이 곳의 장점으로 꼽힌다. 서울디지털산업단지는 지하철 1,2,7호선이 교차하고 서부간선도로와 남부순환도로, 시흥대로와 연결되는 등 교통이 상당히 편리하다. 또 ‘아파트형 공장’(동일 건축물 안에 다수의 공장이 동시에 입주할 수 있는 다층형 집합 건축물)에 처음 입주하면 취득세와 등록세가 면제되고 재산세 및 종합토지세가 5년간 50%(최초 취득 때) 감면되며, 임대료도 강남 지역에 비해 월등히 저렴하다.

 서울디지털단지 입주기업 한 관계자는 “구로디지털단지 주변의 경쟁력 있는 IT업체들과 정보 교환 및 제휴 등을 통해 시너지를 낼 수 있다”며 “강남지역에 비해 임대료가 저렴하고 대신 넓어진 사무공간과 늘어난 복지혜택 등의 성과가 눈에 보이면서 직원들의 만족도도 훨씬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준모 기자 jmk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럭 정비 중 반려견이 쏜 총에 맞아···
  • 기르던 개가 쏜 총에 맞아 왼팔을 다친 40대 남성의 사연이 많은 이들을 당황케 하고 있다. 상상치 못했던 일이 일어났기 때문이다. 다행히 남성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미국 허핑턴포스트 등 외신은 최근 리차드 L. 핍스(46)가 겪은 아찔한 총기사고와..
  • 슈틸리케호, 아시안컵 최종명단 발표
  • 호주아시안컵(2015년 1월 9일~31일)에 나설 국가대표 23명이 확정됐다.

    22일 울리 슈틸리케(독일) 감독은 22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아시안컵 엔트리 23명을 발표했다.

    이날 이정협(상주 상무)이 이동국이 부상으로 빠져 파괴력이 떨어진 대표팀 공격을 책임질 FW로 전격 발탁됐다.

    지난 10월 중동원정에 포함됐던 박주영(알샤밥)은 최근 부진으로 슈틸리게 눈밖에 벗어났다.

    이정협과 함께 조영철(카타르SC)과 이근호(엘자이시)이 공격수로 선발됐다.

    미드필더에는 기성용(25·스완지시티), 이청용(26·볼턴), 손흥민(22·레버쿠젠), 남태희(23·레퀴야SC) 등이 자리를 지켰다.

    대표팀은 27일 호주로 출국할 예정이다.

    한국은 호주, 쿠웨이트, 오만과 함께 A조에서 조별리그를 벌인다.

    ◇ 축구대표팀 아시안컵 출전 선수 명단(23명)

    ▲ GK = 김진현(세레소 오사카) 김승규(울산) 정성룡(수원)

    ▲ DF = 김진수(호펜하임) 박주호(마인츠05) 장현수(광저우 푸리)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김주영(서울) 곽태휘(알힐랄) 김창수(가시와 레이솔) 차두리(서울)

    ▲ MF = 이명주(알아인) 기성용(스완지시티) 한국영(카타르SC) 손흥민(레버쿠젠) 김민우(사간도스) 구자철(마인츠05) 남태희(레퀴야SC) 한교원(전북) 이청용(볼턴)

    ▲ FW = 조영철(카타르SC) 이근호(엘자이시) 이정협(상주)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