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가정당 '신선한 돌풍'

“한표 부탁 드립니다” 오는 10일 네팔 총선을 앞두고 네팔가정당 지지자들이 수도 카트만두 시내에서 유세를 벌이고 있다.

네팔가정당 제공
네팔에서 가정의 가치를 근본으로 평화와 국가 번영의 초석을 다지겠다는 공약을 내건 ‘네팔가정당’이 신선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10여년에 걸친 정부군과 마오 반군 간 내전으로 지친 네팔 국민들은 가정과 화합을 중시하는 초종교 정당인 네팔가정당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네팔가정당은 한국의 평화통일가정당과 뿌리를 같이 한다. 한국이 수출한 정당이라는 점에서 ‘정치 한류’ 가능성도 기대되고 있다.

오는 10일 제헌의회 구성을 위한 총선을 앞두고 지난달 창당한 네팔가정당은 74개 정당 중 유일하게 여성인 지완 슈레스타(62) 박사를 당수로 선출했다. 네팔가정당은 이번 총선에 71명의 비례대표 후보를 내세웠다. 네팔은 한국과 비슷하게 지역구와 비례대표로 나눠 총선을 치르는데, 네팔가정당은 갈등을 초래할 수 있는 지역구 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고 비례대표 후보만 선출해 화합을 이루고자 하는 정당의 기치를 더욱 또렷이 하고 있다.

네팔가정당은 가정을 바로 세움으로써 젊은이들을 올바르게 교육하고 평화와 안정을 꾀해 경제와 국가 발전까지 이루겠다는 공약으로 네팔 국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네팔의 모든 종교권이 모여 만든 정당이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특히 수십만명의 신도를 거느리고 있는 네팔의 유일한 기독교단체와 연대해 유권자들의 지지를 이끌어 내고 있다. 네팔가정당은 총선 후 제헌의회가 구성되면 의회 내에 ‘초종교위원회’를 만드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초종교위원회에서 각 종교 지도자들이 모여 갈등 해소와 화합에 앞장서게 하겠다는 복안이다.

네팔의 주요 방송은 네팔가정당의 비례대표 후보 1번이자 네팔 천주평화연합(UPF) 회장인 에크낫 다칼(33)과 네팔의 주요 현안 관련 인터뷰를 진행해 황금시간대에 방송하는 등 네팔가정당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표명하기도 했다.

네팔가정당 관계자는 “네팔가정당은 한국의 평화통일가정당과 뜻을 같이 하고 있으면서도 네팔에서 자생적으로 창당해 발전해가고 있는 독립적인 ‘수출 정당’”이라며 “가정과 평화라는 보편적 가치에 대해 네팔 국민들이 공감하고 있어 이번 총선에서 희망적인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미연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섹시한 외모 때문에 대학 강의 포기한 교수
  • 수학 교수인 피에트로 보셀리가 섹시한 외모 때문에 대학교에서 강의를 포기했다.지난 28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엘리트 데일리에 따르면 피에트로 보셀리(Pietro Boselli)는 최근 영국 런던 대학교(University college London)에 사표를 제출했다.피에트로 보..
  • 수지, 이민호한테 '홀딱~' 반한 이유
  • 걸그룹 미쓰에이(miss A)의 수지가 남자친구이자 배우 이민호를 언급해 화제다.미쓰에이 7번째 프로젝트 앨범 컬러즈(Colors) 쇼케이스가 30일 오후 4시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렸다.이날 수지는 남자친구인 이민호에 대한 질문에..
  • 이태임 예원 패러디, '너 어디서 반 마리니?'
  • 배우 이태임과 가수 예원의 욕설 현장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면서 패러디가 쏟아지는 가운데 이번엔 치킨 광고까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30일 치킨 브랜드 기발한 치킨은 공식 유튜브 채널에 너 어디서 반마리니?(feat. 손호준)라는 제목의 영상을..
  • 김세진 감독 "대전으로 안 돌아오겠다"
  • 남자 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삼성화재에 예상을 깬 2연승을 달린 OK저축은행 김세진(41) 감독은 대전으로 다시 돌아오지 않도록 하겠다며 홈에서 우승 축배를 들겠다는 각오를 다졌다.김 감독은 3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벌어진 삼..
  • 차두리, 월드컵부터 아시안컵까지 14년의 기록
  • 지난 10여년간 한국 축구를 든든히 뒷받침해온 차두리(35FC서울)가 이제 대표팀 유니폼을 벗는다.3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뉴질랜드와의 평가전은 그의 마지막 A매치다.당초 2015 호주 아시안컵을 마치고 바로 은퇴하려 했으나 박수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