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진스키 교수 "미국, 박정희 개발독재 지지했다"

조지워싱턴대 재직.. 저서 ''한국의 국가건설''에서 밝혀

“미국은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개발독재를 지지했을 뿐 아니라 박 전 대통령을 통해 경제개혁프로그램을 실시하고 민주주의가 실현되는 것을 보고 싶어했습니다.”

최근 ‘한국의 국가건설(Nation Building in South Korea)’을 출간한 그레그 브래진스키(35·역사학·사진) 조지워싱턴대 교수는 17일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냉전 이후 한국은 경제발전과 민주주의를 동시에 이룬 몇 안 되는 모델 국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브래진스키 교수는 조지워싱턴대 겔맨도서관 산하 국가안보문서보관소에서 추진 중인 한국 관련 문서 기밀해제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발굴한 한미관계 사료를 토대로 저술작업을 마쳤다. 그는 ‘한국의 국가건설’에서 리처드 닉슨, 도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정부 등의 한국 관련 문서 중 기밀해제된 자료를 토대로 한미관계를 해석했다. 그는 오는 12월 초 우드로윌슨센터에서 한미관계사 발표회를 가질 예정이다.

“1960년대 미국은 한국·일본 간 관계정상화를 원했으며, 당시 국교정상화에 반대하던 지식인과 학생들을 설득하기 위해 일본 여행도 시켜줬습니다. 1961년 등 두 차례에 걸쳐 박 전 대통령을 미국에 초청해 그의 정통성을 인정해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하지만 미국이 1980년대에 쿠데타로 집권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지지한 것은 실수였다”면서 “1980년대 들어 한국의 중산층이 두터워지면서 지식인과 노동자층을 중심으로 민주주의 욕구가 강해지고 반미 감정이 촉발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란과 베트남 등에서 미국 정책이 실패한 사례를 들면서 “한국의 경제발전에서 미국의 영향도 중요했지만 국민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의 한미관계에 대해 양국이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하고 있고 미 대학의 외국학생들 중 한국학생 비중이 가장 높다는 점을 들면서 “문화적·경제적으로 좋은 관계에 있다”고 말했다.

미국·아시아 관계사를 전공해 코넬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그는 “한국은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다른 동남아 국가와 달리 미국 제국주의를 경험하지 않았기 때문에 반미주의보다는 친미주의 감정이 강하다”고 해석했다.

매년 두서너 차례 한국을 방문하는 그는 “조지 W 부시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간 시각차가 컸다”면서 “올해와 내년 한미 양국에서 선거를 통해 누가 대통령으로 선출되든 지금보다는 양국 관계가 호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한용걸 특파원 icykar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교통 단속 걸리더니 오토바이에 도끼질?
  • 교통 단속에 걸린 중국의 한 남성이 공안이 보는 앞에서 자기 오토바이를 마구 때려 부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지난 26일(현지시간) 중국 CCTV 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구이저우(貴州) 성 첸시난부이족먀오족(黔西南布依族苗族) 자치주에 있는 싱이(..
  • 개그맨 박승대, 과거 노예계약 파문 재조명
  • 후배 양성에 힘쓰고 있는 개그맨 박승대가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지난 27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노잼에 꿀잼 발라 드립니다 특집으로 꾸려져 강타, 이진호, 양세찬, 이용진 등이 게스트로출연했다.이날 방송에서 개그맨 이용진은 과..
  • '할리우드 악동' 린제이 로한, 진짜 임신했나?
  • 할리우드 악동 린제이 로한(30)이 이번에는 임신설에 휘말렸다.27일(현지시간) 미 연예매체들은 린제이 로한이 아버지 마이클 로한(56)에게 아빠 나 임신했어요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왔다고 보도했다.앞서 린제이 로한은 인스타그램에 7세 연하의 약..
  • '시속 154㎞ 돌직구' 오승환, 1이닝 퍼펙트 6세이브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1이닝 동안 한 번의 출루도 허용하지 않고 완벽하게 팀의 승리를 지키며 시즌 6호 세이브를 기록했다.세인트루이스의 마무리투수인 오승환은 2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뉴욕의 시티 필드에서 뉴욕 메츠와 벌인 미국..
  • 장미란, 런던올림픽 동메달 승격 가능성
  • 역도 여제 장미란(33)이 2012년 런던올림픽 동메달을 뒤늦게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국제역도연맹(IWF)은 28일(한국시간) 런던 올림픽에서 채취한 소변, 혈액 샘플을 재조사한 결과 11명의 샘플에서 금지약물 성분이 검출됐다. 이중 6명이 메달리스트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