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진스키 교수 "미국, 박정희 개발독재 지지했다"

조지워싱턴대 재직.. 저서 ''한국의 국가건설''에서 밝혀

“미국은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개발독재를 지지했을 뿐 아니라 박 전 대통령을 통해 경제개혁프로그램을 실시하고 민주주의가 실현되는 것을 보고 싶어했습니다.”

최근 ‘한국의 국가건설(Nation Building in South Korea)’을 출간한 그레그 브래진스키(35·역사학·사진) 조지워싱턴대 교수는 17일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냉전 이후 한국은 경제발전과 민주주의를 동시에 이룬 몇 안 되는 모델 국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브래진스키 교수는 조지워싱턴대 겔맨도서관 산하 국가안보문서보관소에서 추진 중인 한국 관련 문서 기밀해제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발굴한 한미관계 사료를 토대로 저술작업을 마쳤다. 그는 ‘한국의 국가건설’에서 리처드 닉슨, 도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정부 등의 한국 관련 문서 중 기밀해제된 자료를 토대로 한미관계를 해석했다. 그는 오는 12월 초 우드로윌슨센터에서 한미관계사 발표회를 가질 예정이다.

“1960년대 미국은 한국·일본 간 관계정상화를 원했으며, 당시 국교정상화에 반대하던 지식인과 학생들을 설득하기 위해 일본 여행도 시켜줬습니다. 1961년 등 두 차례에 걸쳐 박 전 대통령을 미국에 초청해 그의 정통성을 인정해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하지만 미국이 1980년대에 쿠데타로 집권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지지한 것은 실수였다”면서 “1980년대 들어 한국의 중산층이 두터워지면서 지식인과 노동자층을 중심으로 민주주의 욕구가 강해지고 반미 감정이 촉발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란과 베트남 등에서 미국 정책이 실패한 사례를 들면서 “한국의 경제발전에서 미국의 영향도 중요했지만 국민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의 한미관계에 대해 양국이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하고 있고 미 대학의 외국학생들 중 한국학생 비중이 가장 높다는 점을 들면서 “문화적·경제적으로 좋은 관계에 있다”고 말했다.

미국·아시아 관계사를 전공해 코넬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그는 “한국은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다른 동남아 국가와 달리 미국 제국주의를 경험하지 않았기 때문에 반미주의보다는 친미주의 감정이 강하다”고 해석했다.

매년 두서너 차례 한국을 방문하는 그는 “조지 W 부시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간 시각차가 컸다”면서 “올해와 내년 한미 양국에서 선거를 통해 누가 대통령으로 선출되든 지금보다는 양국 관계가 호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한용걸 특파원 icykar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절벽에 녹색 페인트칠한 남성, 이유가···
  • 중국의 어느 작은 마을. 이곳의 아주 특별한 절벽이 눈길을 끈다. 밝은 녹색 페인트로 뒤범벅된 절벽이 떡하니 서 있다. 풍수(風水)를 중요시한 어느 남성 때문에 벌어진 일이다.중국 상하이스트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충칭(重慶) 시 치장(綦江) 구에..
  • 로다주, 세계에서 가장 돈 많이 버는 배우'연 936억'
  • 세계에서 가장 돈을 많이 버는 배우는 누구일까.미국 경제지 포브스는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지난 3년간 세계에서 가장 돈을 많이 번 배우 1위를 차지했다고 최근 보도했다.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한 해 평균 8000만 달러(한화 약 936억 원)를..
  • '난방열사' 김부선이 결국 옳았다
  • 아파트 난방비리 의혹을 폭로해 난방열사라는 별명이 붙은 배우 김부선이3년여를 끌어온 투쟁에서 승리했다.성동구청은지난달 1일부터 7일까지 서울 옥수동의 H아파트 관리실태를 조사한 결과,공사 용역 분야와 장기수선계획회계분야, 그리고전기료..
  • '듣다보니 렛잇고'···올림픽 주제가 표절 논란
  • 오는 2022년 개최 예정인 중국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의 주제가가 표절논란에 휩싸였다. 노래가 미국 월트디즈니사의 애니메이션 겨울왕국(Frozen) 주제가와 유사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미국 뉴욕타임스는 2022년 개최 예정인 베이징 동계올림픽..
  • 강정호, 내셔널리그 '7월의 신인' 선정
  •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뛰는 한국인 거포 강정호(28)가 내셔널리그 7월의 신인으로 뽑혔다.한국 선수가 이달의 신인으로 뽑히기는 2003년 내셔널리그 4월의 신인 최희섭(당시 시카고 컵스현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에 이어 12년 만이자 역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