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진스키 교수 "미국, 박정희 개발독재 지지했다"

조지워싱턴대 재직.. 저서 ''한국의 국가건설''에서 밝혀

“미국은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개발독재를 지지했을 뿐 아니라 박 전 대통령을 통해 경제개혁프로그램을 실시하고 민주주의가 실현되는 것을 보고 싶어했습니다.”

최근 ‘한국의 국가건설(Nation Building in South Korea)’을 출간한 그레그 브래진스키(35·역사학·사진) 조지워싱턴대 교수는 17일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냉전 이후 한국은 경제발전과 민주주의를 동시에 이룬 몇 안 되는 모델 국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브래진스키 교수는 조지워싱턴대 겔맨도서관 산하 국가안보문서보관소에서 추진 중인 한국 관련 문서 기밀해제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발굴한 한미관계 사료를 토대로 저술작업을 마쳤다. 그는 ‘한국의 국가건설’에서 리처드 닉슨, 도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정부 등의 한국 관련 문서 중 기밀해제된 자료를 토대로 한미관계를 해석했다. 그는 오는 12월 초 우드로윌슨센터에서 한미관계사 발표회를 가질 예정이다.

“1960년대 미국은 한국·일본 간 관계정상화를 원했으며, 당시 국교정상화에 반대하던 지식인과 학생들을 설득하기 위해 일본 여행도 시켜줬습니다. 1961년 등 두 차례에 걸쳐 박 전 대통령을 미국에 초청해 그의 정통성을 인정해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하지만 미국이 1980년대에 쿠데타로 집권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지지한 것은 실수였다”면서 “1980년대 들어 한국의 중산층이 두터워지면서 지식인과 노동자층을 중심으로 민주주의 욕구가 강해지고 반미 감정이 촉발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란과 베트남 등에서 미국 정책이 실패한 사례를 들면서 “한국의 경제발전에서 미국의 영향도 중요했지만 국민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의 한미관계에 대해 양국이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하고 있고 미 대학의 외국학생들 중 한국학생 비중이 가장 높다는 점을 들면서 “문화적·경제적으로 좋은 관계에 있다”고 말했다.

미국·아시아 관계사를 전공해 코넬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그는 “한국은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다른 동남아 국가와 달리 미국 제국주의를 경험하지 않았기 때문에 반미주의보다는 친미주의 감정이 강하다”고 해석했다.

매년 두서너 차례 한국을 방문하는 그는 “조지 W 부시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간 시각차가 컸다”면서 “올해와 내년 한미 양국에서 선거를 통해 누가 대통령으로 선출되든 지금보다는 양국 관계가 호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한용걸 특파원 icykar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하이킹 중 조난 사망한 60대女의 마지막 일기
  • 혼자 하이킹을 떠났다 조난당해 사망한 60대 여성의 일기가 뒤늦게 발견돼 미국인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미국 테네시주에 살던 제럴딘 라르게이(66)는 지난 2013년 7월 2박 3일 일정으로 애팔래치아 산맥의 트레일 코스로 하이킹을 떠났다. 그는 함께하..
  • IOI, 마지막 무대는 MAMA?···"사실무근"
  •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오아이(I.O.I) 측이 마지막활동 계획에 대한 추측성 기사를 일축했다.아이오아이 소속사 YMC 엔터테인먼트는 아이오아이의 완전체 활동이 MAMA(Mnet Asian Music Award)으로 끝난다는 얘기가 있는데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27일 밝혔다.소..
  • 김완선 "곧 50살, 결혼·출산 어려울 듯"
  • 가수 김완선이 결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김완선은 26일방송된 TBS FM 배기성의 힘내라 2시에서 열다섯 살에 연습생 생활을 시작하면서 스물다섯 살에 결혼을 해야겠다고 혼자 계획을 세웠었다고 결혼을 언급했다.이어 김완선은 하지만 막상 스..
  • '기회만 다오' 김현수, 2경기 연속 멀티히트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연속 경기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행진을 벌였다. 김현수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방문..
  • 맨유, 모리뉴 감독과 3년 계약···연봉 208억원
  •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조제 모리뉴 감독이 사흘 동안 펼쳤던 협상을 마치고 계약에 합의했다고 공영방송 BBC 등 영국 언론들이 27일(한국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BBC는 모리뉴 감독의 에이전트인 호르헤 멘데스와 맨유의 고위 관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