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진스키 교수 "미국, 박정희 개발독재 지지했다"

조지워싱턴대 재직.. 저서 ''한국의 국가건설''에서 밝혀

“미국은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개발독재를 지지했을 뿐 아니라 박 전 대통령을 통해 경제개혁프로그램을 실시하고 민주주의가 실현되는 것을 보고 싶어했습니다.”

최근 ‘한국의 국가건설(Nation Building in South Korea)’을 출간한 그레그 브래진스키(35·역사학·사진) 조지워싱턴대 교수는 17일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냉전 이후 한국은 경제발전과 민주주의를 동시에 이룬 몇 안 되는 모델 국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브래진스키 교수는 조지워싱턴대 겔맨도서관 산하 국가안보문서보관소에서 추진 중인 한국 관련 문서 기밀해제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발굴한 한미관계 사료를 토대로 저술작업을 마쳤다. 그는 ‘한국의 국가건설’에서 리처드 닉슨, 도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정부 등의 한국 관련 문서 중 기밀해제된 자료를 토대로 한미관계를 해석했다. 그는 오는 12월 초 우드로윌슨센터에서 한미관계사 발표회를 가질 예정이다.

“1960년대 미국은 한국·일본 간 관계정상화를 원했으며, 당시 국교정상화에 반대하던 지식인과 학생들을 설득하기 위해 일본 여행도 시켜줬습니다. 1961년 등 두 차례에 걸쳐 박 전 대통령을 미국에 초청해 그의 정통성을 인정해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하지만 미국이 1980년대에 쿠데타로 집권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지지한 것은 실수였다”면서 “1980년대 들어 한국의 중산층이 두터워지면서 지식인과 노동자층을 중심으로 민주주의 욕구가 강해지고 반미 감정이 촉발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란과 베트남 등에서 미국 정책이 실패한 사례를 들면서 “한국의 경제발전에서 미국의 영향도 중요했지만 국민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의 한미관계에 대해 양국이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하고 있고 미 대학의 외국학생들 중 한국학생 비중이 가장 높다는 점을 들면서 “문화적·경제적으로 좋은 관계에 있다”고 말했다.

미국·아시아 관계사를 전공해 코넬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그는 “한국은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다른 동남아 국가와 달리 미국 제국주의를 경험하지 않았기 때문에 반미주의보다는 친미주의 감정이 강하다”고 해석했다.

매년 두서너 차례 한국을 방문하는 그는 “조지 W 부시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간 시각차가 컸다”면서 “올해와 내년 한미 양국에서 선거를 통해 누가 대통령으로 선출되든 지금보다는 양국 관계가 호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한용걸 특파원 icykar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운동으로 20년째 암과 맞서는 집념의 남성
  • 병원이 아닌 체육관과 자연 속에서 암과 맞서 싸우는 중국의 한 50대 남성이 화제라고 중국 상하이스트와 왕이신문 등 외신들이 지난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중국 구이저우(貴州) 성 구이양(貴陽) 시에 사는 우(59)씨는 지난 1996년 방광암 선고를 받았다...
  • '복면가왕' 참외 정체는 SS301 허영생
  • 복면가왕 참외롭다의 정체는 SS301 허영생이었다.28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는 꽃가마와 참외의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참외롭다 허영생은 허각의 헬로를 감미로운 목소리로 표현했고, 꽃가마는 유영진의 그대의 향기를 열창해 듣는..
  • 한동근이 누구야?···8개 차트 올킬
  • 가수 한동근(23)이 8월 여름 음원차트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28일 소속사 플레디스에 따르면 한동근의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는 멜론, 엠넷, 벅스, 지니뮤직, 몽키3, 네이버뮤직, 소리바다, 올레뮤직 등 8개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에서 1위를 차..
  • 임창용, 오재원에게 돌발 견제구
  • 기아 타이거즈 투수 임창용(40)이 두산 베어스 오재원(31) 선수에게 견제구를 던졌다.기아는 27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 5-3으로 승리했다.문제의 장면은 9회초 2아웃 상황에서 일어났다. 임..
  • UFC 마이아, 콘딧에 1라운드 서브미션 승
  • UFC 웰터급 랭킹 3위 데미안 마이아(38 브라질)가 웰터급 잠정 챔피언 카를로스 콘딧(32 미국)을 1라운드 1분 52초만에 꺽고 6연승을 달렸다.마이아는 28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UFC 온 폭스 21 메인이벤트에서 1라운드 1분 52초 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