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진스키 교수 "미국, 박정희 개발독재 지지했다"

조지워싱턴대 재직.. 저서 ''한국의 국가건설''에서 밝혀

“미국은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개발독재를 지지했을 뿐 아니라 박 전 대통령을 통해 경제개혁프로그램을 실시하고 민주주의가 실현되는 것을 보고 싶어했습니다.”

최근 ‘한국의 국가건설(Nation Building in South Korea)’을 출간한 그레그 브래진스키(35·역사학·사진) 조지워싱턴대 교수는 17일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냉전 이후 한국은 경제발전과 민주주의를 동시에 이룬 몇 안 되는 모델 국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브래진스키 교수는 조지워싱턴대 겔맨도서관 산하 국가안보문서보관소에서 추진 중인 한국 관련 문서 기밀해제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발굴한 한미관계 사료를 토대로 저술작업을 마쳤다. 그는 ‘한국의 국가건설’에서 리처드 닉슨, 도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정부 등의 한국 관련 문서 중 기밀해제된 자료를 토대로 한미관계를 해석했다. 그는 오는 12월 초 우드로윌슨센터에서 한미관계사 발표회를 가질 예정이다.

“1960년대 미국은 한국·일본 간 관계정상화를 원했으며, 당시 국교정상화에 반대하던 지식인과 학생들을 설득하기 위해 일본 여행도 시켜줬습니다. 1961년 등 두 차례에 걸쳐 박 전 대통령을 미국에 초청해 그의 정통성을 인정해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하지만 미국이 1980년대에 쿠데타로 집권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지지한 것은 실수였다”면서 “1980년대 들어 한국의 중산층이 두터워지면서 지식인과 노동자층을 중심으로 민주주의 욕구가 강해지고 반미 감정이 촉발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란과 베트남 등에서 미국 정책이 실패한 사례를 들면서 “한국의 경제발전에서 미국의 영향도 중요했지만 국민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의 한미관계에 대해 양국이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하고 있고 미 대학의 외국학생들 중 한국학생 비중이 가장 높다는 점을 들면서 “문화적·경제적으로 좋은 관계에 있다”고 말했다.

미국·아시아 관계사를 전공해 코넬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그는 “한국은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다른 동남아 국가와 달리 미국 제국주의를 경험하지 않았기 때문에 반미주의보다는 친미주의 감정이 강하다”고 해석했다.

매년 두서너 차례 한국을 방문하는 그는 “조지 W 부시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간 시각차가 컸다”면서 “올해와 내년 한미 양국에서 선거를 통해 누가 대통령으로 선출되든 지금보다는 양국 관계가 호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한용걸 특파원 icykar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키 54.6㎝ '세계 최단신' 네팔 남성 사망
  • 키 54.6㎝로 세계에서 키가 가장 작은 성인인 네팔인 찬드라 바하두르 당기가 4일 미국령 사모아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 향년 75세.네팔 카트만두에서 540km 떨어진 외진 산골 마을에서 물건을 일 때 쓰는 머리 받침대와 깔개 등을 만들며 살던 당기는 마..
  • 녹화 중 넘어진 아이에 뛰쳐나간 유재석
  •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 녹화 도중갑자기 넘어진 아이를 달래는 국민MC 유재석의 사진이 공개됐다.지난 4일 동상이몽 인터넷 홈페이지 속 PD 현장 노트에는 최근 방송 녹화 현장을 스케치한 사진들이 여러 장 게시됐다.게시글을 올린 PD는 정말..
  • 엄태웅 패밀리 모두 키이스트行
  • 지난 4일 키이스트가 배우 엄정화엄태웅 남매와의 전속계약을 발표한 가운데, 엄태웅의 부인인 발레리나 윤혜진, 이들의 딸 엄지온 양 역시 키이트스행을 결정지은 것으로 알려졌다.키이스트 측은 윤혜진씨와엄지온 양의 에이전트 계약도 체결한 사실..
  • '3안타' 추신수, 시즌 최고 타율 0.252
  •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장타 두 개를 포함한 3안타를 쳐 마침내 올 시즌 최고 타율을 기록했다.추신수는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원정경기에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 '4번타자' 강정호, 멀티히트···타율 0.289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치고 이틀 연속 타점을 올렸다.강정호는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내셔널리그 방문경기에 4번 타자 3루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