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진스키 교수 "미국, 박정희 개발독재 지지했다"

조지워싱턴대 재직.. 저서 ''한국의 국가건설''에서 밝혀

“미국은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개발독재를 지지했을 뿐 아니라 박 전 대통령을 통해 경제개혁프로그램을 실시하고 민주주의가 실현되는 것을 보고 싶어했습니다.”

최근 ‘한국의 국가건설(Nation Building in South Korea)’을 출간한 그레그 브래진스키(35·역사학·사진) 조지워싱턴대 교수는 17일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냉전 이후 한국은 경제발전과 민주주의를 동시에 이룬 몇 안 되는 모델 국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브래진스키 교수는 조지워싱턴대 겔맨도서관 산하 국가안보문서보관소에서 추진 중인 한국 관련 문서 기밀해제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발굴한 한미관계 사료를 토대로 저술작업을 마쳤다. 그는 ‘한국의 국가건설’에서 리처드 닉슨, 도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정부 등의 한국 관련 문서 중 기밀해제된 자료를 토대로 한미관계를 해석했다. 그는 오는 12월 초 우드로윌슨센터에서 한미관계사 발표회를 가질 예정이다.

“1960년대 미국은 한국·일본 간 관계정상화를 원했으며, 당시 국교정상화에 반대하던 지식인과 학생들을 설득하기 위해 일본 여행도 시켜줬습니다. 1961년 등 두 차례에 걸쳐 박 전 대통령을 미국에 초청해 그의 정통성을 인정해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하지만 미국이 1980년대에 쿠데타로 집권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지지한 것은 실수였다”면서 “1980년대 들어 한국의 중산층이 두터워지면서 지식인과 노동자층을 중심으로 민주주의 욕구가 강해지고 반미 감정이 촉발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란과 베트남 등에서 미국 정책이 실패한 사례를 들면서 “한국의 경제발전에서 미국의 영향도 중요했지만 국민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의 한미관계에 대해 양국이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하고 있고 미 대학의 외국학생들 중 한국학생 비중이 가장 높다는 점을 들면서 “문화적·경제적으로 좋은 관계에 있다”고 말했다.

미국·아시아 관계사를 전공해 코넬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그는 “한국은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다른 동남아 국가와 달리 미국 제국주의를 경험하지 않았기 때문에 반미주의보다는 친미주의 감정이 강하다”고 해석했다.

매년 두서너 차례 한국을 방문하는 그는 “조지 W 부시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간 시각차가 컸다”면서 “올해와 내년 한미 양국에서 선거를 통해 누가 대통령으로 선출되든 지금보다는 양국 관계가 호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한용걸 특파원 icykar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남편 빨래 안 한 주부 철창신세···어떤 사연
  • 멕시코의 20대 주부가 남편 옷을 빨지않았다는 이유로 교도소에 수감됐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도대체 어떤 사연이 있는 걸까?멕시코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타마울리파스주 탐피코 시에 사는 둘스 레퀴나 가르시아(21여)가 최근 교도소에 12시간동안..
  • 나인뮤지스 1위 공약 "래쉬가드 입고···"
  • 걸그룹 나인뮤지스가 1위 공약을 밝혔다.7월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엘루이 호텔에서 나인뮤지스 스페셜 썸머 앨범 9MUSES S/S EDITION 쇼케이스가 진행됐다.이날 나인뮤지스 현아는 1위 공약을 묻는 말에 워터파크에서 비치 웨이 스타일을 입고 무대에..
  • 톰 크루즈, 딸 위해 사이언톨로지 포기
  • 사진= 영화 `스틸` 캡처할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가 딸 수리 크루즈를 위해 종교 사이언톨로지 포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미국 연예 매체 할리우드라이프는 지난 1일(현지시각) 톰 크루즈가 최근 딸 수리 크루즈와의 전화 통화를 하며 사이가 멀어져가는..
  • 한국선수단 역대 최대 516명… "종합 3위 반드시 탈환"
  • 6년의 정성을 12일간의 환희로 물들일 2015 광주하계 유니버시아드(광주U대회)가 3일 광주 유니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28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는 3일부터 14일까지 창조의 빛, 미래의 빛이란 슬로건으로 1728세의 전 세계 대학생들이 한..
  • 유도 안창림, 日 귀화 제의 뿌리치고 태극마크
  • 3일 개막하는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는 태극마크를 달기까지 고난과 역경, 불우한 환경을 극복해낸 감동스토리의 선수들이 대회를 빛낼 예정이다. 유도 대표팀에는 일본의 귀화 제의를 뿌리치고 당당히 태극마크를 택한 안창림(21)이 있다. 재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