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진스키 교수 "미국, 박정희 개발독재 지지했다"

조지워싱턴대 재직.. 저서 ''한국의 국가건설''에서 밝혀

“미국은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개발독재를 지지했을 뿐 아니라 박 전 대통령을 통해 경제개혁프로그램을 실시하고 민주주의가 실현되는 것을 보고 싶어했습니다.”

최근 ‘한국의 국가건설(Nation Building in South Korea)’을 출간한 그레그 브래진스키(35·역사학·사진) 조지워싱턴대 교수는 17일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냉전 이후 한국은 경제발전과 민주주의를 동시에 이룬 몇 안 되는 모델 국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브래진스키 교수는 조지워싱턴대 겔맨도서관 산하 국가안보문서보관소에서 추진 중인 한국 관련 문서 기밀해제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발굴한 한미관계 사료를 토대로 저술작업을 마쳤다. 그는 ‘한국의 국가건설’에서 리처드 닉슨, 도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정부 등의 한국 관련 문서 중 기밀해제된 자료를 토대로 한미관계를 해석했다. 그는 오는 12월 초 우드로윌슨센터에서 한미관계사 발표회를 가질 예정이다.

“1960년대 미국은 한국·일본 간 관계정상화를 원했으며, 당시 국교정상화에 반대하던 지식인과 학생들을 설득하기 위해 일본 여행도 시켜줬습니다. 1961년 등 두 차례에 걸쳐 박 전 대통령을 미국에 초청해 그의 정통성을 인정해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하지만 미국이 1980년대에 쿠데타로 집권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지지한 것은 실수였다”면서 “1980년대 들어 한국의 중산층이 두터워지면서 지식인과 노동자층을 중심으로 민주주의 욕구가 강해지고 반미 감정이 촉발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란과 베트남 등에서 미국 정책이 실패한 사례를 들면서 “한국의 경제발전에서 미국의 영향도 중요했지만 국민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의 한미관계에 대해 양국이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하고 있고 미 대학의 외국학생들 중 한국학생 비중이 가장 높다는 점을 들면서 “문화적·경제적으로 좋은 관계에 있다”고 말했다.

미국·아시아 관계사를 전공해 코넬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그는 “한국은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다른 동남아 국가와 달리 미국 제국주의를 경험하지 않았기 때문에 반미주의보다는 친미주의 감정이 강하다”고 해석했다.

매년 두서너 차례 한국을 방문하는 그는 “조지 W 부시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간 시각차가 컸다”면서 “올해와 내년 한미 양국에서 선거를 통해 누가 대통령으로 선출되든 지금보다는 양국 관계가 호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한용걸 특파원 icykar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베드신 콘돔法'···포르노 배우 반발
  • 포르노 스타들과 제작자들이 영화 촬영 때 '콘돔 사용'을 의무화한 캘리포니아 보건 당국의 법안에 대해 현실과 동떨어진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30일 뉴욕 데일리 뉴스 등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직업안전보건국은 포르노 배우들의 에이..
  • 예정화, 바비인형이야? '비현실적인 각선미'
  • 헬스 트레이너 예정화가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그가 SNS에 올린 비현실적인 각선미 사진 역시 주목 받고 있다.예정화는 지난 25일 페이스북에 생일 기념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그는 워터파크를 배경으로 래쉬가드 상의에 비키니..
  • '무도' 박명수-정준하, 그들의 극한알바는···
  • 무한도전, 해외극한알바무한도전, 해외극한알바 정체 밝혀진다 박명수-정준하 어디로 갔나 봤더니...무한도전 해외극한알바 정체가 30일 공개된다.무한도전 측은 30일 오전 프로그램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재석광희,명수준하,형돈하하의 방콕 생..
  • '부패의혹' 블라터 회장 연임···"렛츠고 피파"
  • 제프 블라터(79스위스)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5선에 성공했다. 블라터 회장은 29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의 FIFA 본부에서 열린 제65회 FIFA 총회에서 4년 임기의 회장에 당선됐다. FIFA 사무총장을 지내다 1998년 주앙 아벨란제 전 회장의 뒤를 이어 FIFA..
  • 김연아 "17년 선수생활, 나쁜 기억 더 많아"
  • 피겨여왕 김연아가17년간의 선수생활 동안 좋은 기억보다 나쁜 기억이 더 많았던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김연아는 지난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삼성 플레이 더 챌린지(Play the Challenge) 캠페인 첫 토크 콘서트에 참여했다.이날 그는 지난 선수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