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진스키 교수 "미국, 박정희 개발독재 지지했다"

조지워싱턴대 재직.. 저서 ''한국의 국가건설''에서 밝혀

“미국은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개발독재를 지지했을 뿐 아니라 박 전 대통령을 통해 경제개혁프로그램을 실시하고 민주주의가 실현되는 것을 보고 싶어했습니다.”

최근 ‘한국의 국가건설(Nation Building in South Korea)’을 출간한 그레그 브래진스키(35·역사학·사진) 조지워싱턴대 교수는 17일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냉전 이후 한국은 경제발전과 민주주의를 동시에 이룬 몇 안 되는 모델 국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브래진스키 교수는 조지워싱턴대 겔맨도서관 산하 국가안보문서보관소에서 추진 중인 한국 관련 문서 기밀해제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발굴한 한미관계 사료를 토대로 저술작업을 마쳤다. 그는 ‘한국의 국가건설’에서 리처드 닉슨, 도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정부 등의 한국 관련 문서 중 기밀해제된 자료를 토대로 한미관계를 해석했다. 그는 오는 12월 초 우드로윌슨센터에서 한미관계사 발표회를 가질 예정이다.

“1960년대 미국은 한국·일본 간 관계정상화를 원했으며, 당시 국교정상화에 반대하던 지식인과 학생들을 설득하기 위해 일본 여행도 시켜줬습니다. 1961년 등 두 차례에 걸쳐 박 전 대통령을 미국에 초청해 그의 정통성을 인정해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하지만 미국이 1980년대에 쿠데타로 집권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지지한 것은 실수였다”면서 “1980년대 들어 한국의 중산층이 두터워지면서 지식인과 노동자층을 중심으로 민주주의 욕구가 강해지고 반미 감정이 촉발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란과 베트남 등에서 미국 정책이 실패한 사례를 들면서 “한국의 경제발전에서 미국의 영향도 중요했지만 국민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의 한미관계에 대해 양국이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하고 있고 미 대학의 외국학생들 중 한국학생 비중이 가장 높다는 점을 들면서 “문화적·경제적으로 좋은 관계에 있다”고 말했다.

미국·아시아 관계사를 전공해 코넬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그는 “한국은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다른 동남아 국가와 달리 미국 제국주의를 경험하지 않았기 때문에 반미주의보다는 친미주의 감정이 강하다”고 해석했다.

매년 두서너 차례 한국을 방문하는 그는 “조지 W 부시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간 시각차가 컸다”면서 “올해와 내년 한미 양국에서 선거를 통해 누가 대통령으로 선출되든 지금보다는 양국 관계가 호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한용걸 특파원 icykar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붓딸 수영장에 수차례 던져 숨지게 한 父
  • 의붓딸을 수영장으로 수차례 던져 죽음에 이르게 한 멕시코의 비정한 아버지에게 법원이 징역 100년을 선고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이 지난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의붓아버지의 변호인은 아기가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졌다는 사실을..
  • 혼자 먹고 즐기고···'1인 가구' 반영하는 TV
  • 홀로 사는 1인 가구의 증가가 사회경제적 흐름으로 자리잡은 가운데 방송가도 발빠르게 이를 담아내고 있다.각기 다른솔로 방식을그려낸 MBC 나 혼자 산다를 비롯해 tvN 월화드라마 혼술남녀, 올리브TV 조용한 식사 등은 혼자 술 마시고(혼술), 혼자..
  • 정준영 측 "성폭행 피소는 사적인 해프닝"
  • 가수 정준영 측이 성폭행 혐의로 조사받았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정준영의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는 22일 밤 보도자료를 통해 정준영이 일반인 여성과 사소한 오해가 생겨 당시 우발적으로 해당 여성이 고소..
  • '차분한' 강정호, 이틀 동안 볼넷 5개
  •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2경기 연속 볼넷으로만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강정호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경기에 4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 볼트 "맨유 입단은 여전히 내 꿈"
  •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가 23일(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 페이스북에서 팬들과 라이브 채팅을 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스포츠 스타 우사인 볼트(30자메이카)도 팝 스타 비욘세(미국) 앞에서는 얼음이 됐다. 볼트는 23일(한국시간)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