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병역의무는 분단국의 양보할 수 없는 가치다

유엔 인권위원회가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종교적 병역거부자에 대해 구제조치를 하라고 우리 정부에 권고한 것은 분단국의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처사로밖에 볼 수 없다. 이번 권고가 구속력이 있는 것은 아니더라도, 그 파장이 자칫 병역의무의 신성한 가치를 흔들고 사회 통합을 저해할 수 있기에 유감을 표시하지 않을 수 없다.
양심의 자유와 국방 의무는 모두 포기할 수 없는 헌법상의 가치다. 그러나 개인의 권리인 양심의 자유가 국민 전체의 존엄과 가치를 지키기 위한 국가의 안전 보장보다 우월하다고 할 수는 없다. 국가 안보가 최우선인 분단국으로서는 결코 양보할 수 없는 가치가 병역 의무인 것이다.
유엔 인권위는 종교적 양심에 반해 행동할 것을 강요하지 않아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종교적 신념에 따른 병역 거부 행동을 양심의 자유로 폭넓게 해석하는 것은 무리다. 우리 대법원은 이미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해 유죄를 확정한 바 있다. 한국에서 태어난 건강한 장정이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국방 의무를 회피할 수 없음을 최고 법원이 확인한 것이다.
유엔의 이번 권고를 계기로 종교상의 이유로 군 입대를 거부해 형사처벌을 받은 사람들의 청원이 쇄도하고 병역기피 의식이 확산되지 않을까 심히 우려된다. 국방부가 최근 국회에 제출한 ‘종교,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 현황’에 따르면 2001년부터 지난 6월까지 종교 및 양심의 자유 등을 이유로 병역을 거부한 사람이 3654명에 달했다. 이는 우리의 국가 안보와 직결되는 문제라는 점에서 그냥 넘어갈 일이 아니다.
종교적 병역거부자에게 대체복무를 허용해줘야 한다는 주장도 있지만, 이는 군 복무자와의 형평성 문제도 있고, 병역거부 풍토 확산을 불러 국방 의무의 기조를 훼손할 수 있다. 정부는 유엔 인권위의 권고에 대해 우리나라의 특수한 상황을 고려할 때 구제조치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교통 단속 걸리더니 오토바이에 도끼질?
  • 교통 단속에 걸린 중국의 한 남성이 공안이 보는 앞에서 자기 오토바이를 마구 때려 부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지난 26일(현지시간) 중국 CCTV 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구이저우(貴州) 성 첸시난부이족먀오족(黔西南布依族苗族) 자치주에 있는 싱이(..
  • 허진호 감독 "차까지 팔고 자숙 중인 윤제문에 감사"
  • 영화 덕혜옹주를 연출한 허진호 감독이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출연자 윤제문을 언급해 화제다.허 감독은 27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덕혜옹주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출연진에 감사의 뜻을 표하던 중 윤제문을 언급했..
  • 손예진 "내 영화 보며 운 건 이번이 처음"
  • 배우 손예진이 영화 덕혜옹주(감독 허진호)에 주인공으로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27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덕혜옹주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손예진은 영화를 보는 내내 많은 눈물을 쏟아야 했다고 고백했다.제가 출연한 영화..
  • 女 배구, 네덜란드 두번째 평가전은 패배
  •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막판 담금질에 열을 올리고 있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네덜란드와의 평가전에서 패했다.이정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아펠도른 경기장에서 열린 네덜란드와의 두 번째 평가전에..
  • 이대호·강정호, 5번 맞대결에서 나란히 1안타
  •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와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5번 타자 맞대결에서 나란히 안타 1개씩을 쳐냈다.시애틀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인터리그 피츠버그와 방문경기에서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