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랑말랑한 팜므파탈 김혜수의 매력

김혜수가 연기 생활을 시작한 이후 20년 이상 톱을 달리고 있는 이유는 간단하다. ‘한결같음’이다. 하지만 그는 어느 한 곳에 안주하기 싫어하고 언제나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하는 ‘프로페셔널’이다. 올 가을 김혜수는 영화 ‘타짜’(최동훈 감독, 싸이더스FNH 제작)에서 화려한 외모를 지닌 술집마담이자 도박판의 설계자 정마담 역으로 관객 앞에 다시 선다. 최근 ‘얼굴 없는 미녀’ ‘분홍신’ 등의 작품을 통해 미소를 지운 파격적인 모습을 선보였던 그가 이번 영화에서는 어떤 변신을 보여줄지 벌써 기대를 모은다.


◇최동훈 감독과 ‘범죄의 재구성’
최동훈 감독에게 관심이 많았어요. ‘범죄의 재구성’ 때문이죠. 그동안 ‘범죄의 재구성’ 같은 영화가 없었던 게 아니예요. 있는 걸 그야말로 재구성한 거죠. 최동훈 감독은 그런 능력이 탁월한 분이예요. ‘범죄의 재구성’은 캐릭터가 어느 하나 버릴 게 없는 영화예요. 보통 영화하다 보면 메인 캐릭터를 위해서 자기 임무만 수행하고 흔적도 없이 사라져야 하는 캐릭터가 있기 마련인데, 최동훈 감독 영화는 그렇지가 않아요. 놓칠 캐릭터가 없다는 거죠. 하다못해 조그마한 배역, 악역까지도 매력적으로 그려져요.
‘범죄의 재구성’이 파장이 컸던 것은 관객들이 그런 것들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봐요. 전 그 영화가 개봉할 때 여행을 하고 있었는데, 갔다와서 보니 난리가 나 있더라고요. 뒤늦게 정말 인상깊게 봤어요. 그리고 그해 각종 영화 시상식에 가보면 신인상은 그분이 혼자 다 받고 있던 걸요. 그때 인상적이었던 것이, 수상 소감을 짧고 명쾌하게 했던 기억이 나요. 그거 보면서 ‘아, 저게 저 사람 성격이구나’ 하고 느꼈지요. 그분 영화도 그렇잖아요. 영화도 명쾌하고, 유쾌하고, 짧고, 확실하고. (웃음)
◇고양이 같지 않은 여자, 김혜수
시나리오를 읽기 전에 매니저에게 물어봤죠. 그랬더니 ‘딱 자기 얘기야’라고 그래요. 그리고나서 봤는데, 도박을 몰라도 역시 인물 구성이 재밌더라고요. 정마담의 경우, 매력적이긴 한데 제가 정마담을 표현하기엔 가진 게 너무 없는 거예요. 사람들은 이미지만 보고 제가 정마담 역에 딱이라고 하는데, 사진일 경우야 이미지만 가지고 가능하겠지만 영화는 결국 이미지가 아니라 캐릭터로 끌고 가야 하는 거잖아요. 이미지야 운 좋게 김혜수 개인 이미지와 잘 부합된다 하더라도 정마담이 고양이 같은 여자인데, 사실 저에겐 고양이 같은 면은 없거든요. (웃음) 모처럼 좋은 감독의 프러포즈를 받았는데 사실 자신이 없었어요. 그래도 너무 욕심이 나던 걸요. 그래서 ‘부족한 건 감독님과 배우들에게 도움받자’하고 출연을 결심했어요.

◇팜므파탈 정마담
정마담은 원작과 비교해서 가장 많이 달라진 캐릭터예요. 원작의 정마담과 전혀 다른 인물이라고 보면 될 거예요. 아마 그렇기 때문에 감독님도 정마담에 대해 애착이 컸을 거예요. 그래서 전 어떻게 보면 원작에 대한 부담은 적었어요. 어쨌든 팜므파탈이니까 상당히 매력적인 만큼 부담스러웠어요. 결국 정마담은 전형적인 아주 차갑고 유혹적인 팜므파탈보다는 더 유연하고 말랑말랑한 팜므파탈이라고 할까. 가장 어려웠던 건 저에게 고양이 같은 근성이 별로 없는 데 그런 것들을 표현하는 거였어요.
◇상대 남자 배우
좋은 파트너를 만나는 건 정말 큰 행운이예요. 좋은 역할 맡는 것만큼이나 좋은 파트너 만나는 것이 중요해요. 연기라는 게 절대 혼자 되는 게 아니기 때문이죠. 그렇다고 해서 자기 연기력이 갑자기 일취월장하는 건 아니지만 분명히 서로 좋은 영향을 주고 받거든요. 그리고 그런 것들이 쌓여서 앞으로 일하는 데 좋은 영향을 주거든요. 그런 면에서 조승우씨는 어리지만 정말 좋은 배우예요. 어린 나이에도 질투심이 날 정도로 잘했으니까요. (웃음) 지금 생각해보면 한석규씨는 여러가지 의미에서 참 좋은 배우예요. 정말 섬세하고 실제로 연기도 잘하고, 연기 임하는 자세도 훌륭하고요. 배우로서의 근성이나 인간적인 모습도 거의 만점에 가까워요. ‘닥터 봉’ 이후에 될 듯 될 듯 함께 연기할 찬스는 몇 번 있었는데 어긋났네요. 그러고 보니 나이를 먹으면서 상대 남자 배우가 점점 어려지고 있네요. 바람직한 것 같아요. (웃음)

글 홍동희, 사진 전경우 기자
mystar@sportsworldi.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신혼때 내맘대로 쓸수있는 돈 '140만원 vs 43만원'
  • 미국의 신혼부부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배우자와 상의하지 않고 쓸 수 있는 돈 액수에 대해 남성은 평균 1천259 달러(143만 원)라고 답한 데 비해 여성은 그 4분의 1 정도인 383달러라고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글로벌 신용평가시장조사업체인 익스페리..
  • 황정민 "신들린 연기 신선한 경험"
  • 배우 황정민이 영화 곡성(감독 나홍진)에서 무당 일광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나홍진 감독의 세 번째 작품 곡성(제작 사이드미러/ 폭스 인터내셔널프러덕션, 제공/배급 이십세기 폭스 코리아)이 3일 언론시사회를 통해베일을 벗었다.이날 나 감독,..
  • 설현, 연산 문제 술술···뇌섹녀 면모
  • AOA 설현이 뇌섹녀(두뇌가 섹시한 여성) 면모를 뽐냈다.설현은 3일 오후 7시 디지털 생중계, 오후 9시 방송되는 채널AOA에서 제한된 시간과 공간에서 제작진이 준비한 미션을 클리어하는 미션을 수행한다.멤버들은 만보기의 숫자를 높이면서 제작진이 준..
  • 오승환, 직구 11개로 1이닝 퍼펙트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다시 한 번 무실점 투구를 했다.오승환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 6-3으로 앞선 7회초 등판했다.1이닝을 타자 3명으로 간단하게 요리했고, 최고..
  • 박병호, 득점권서 첫 3루타···멀티히트 활약
  •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메이저리그 첫 3루타를 때렸다. 득점권에서 주자 2명을 싹쓸이하며 승리를 이끈 영양가 높은 장타였다.박병호의 활약 덕에 미네소타는 4연패에서 탈출했다.박병호는 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