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의 건축은 철학이다…타계 20주기 ''지금 여기 김수근'' 전

건축가 김수근(1931∼1986). 그가 세상을 떠난 지도 벌써 20년이 흘렀다. 건축가로서의 사명감, 자연과 인간의 조화, 전통과 현대에 대한 고민 등 한국 건축의 정체성을 모색했던 인물이지만, 그가 설계한 건축물과 건축사상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이해도는 그가 남긴 작품 수가 무색하리만큼 낮은 것이 현실이다.
김수근 20주기를 맞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김병익) 아르코미술관은 그의 삶과 예술을 오늘의 시점에서 재조명해 보는 ‘지금 여기(Here and Now) 김수근’전(7일∼7월28일)을 마련한다.
김수근은 1931년 함경남도 청진에서 태어나 55세의 나이로 타계하기까지 비록 길지 않은 생애였지만 한국건축의 큰 맥을 이룬 인물이다. 공간사옥, 잠실올림픽주경기장, 서울법원종합청사, 국립진주박물관, 부여박물관, 워커힐 힐탑바, 마산양덕성당, 경동교회, 불광동성당, 자유센터, 종합문예회관(현 아르코미술관 및 예술극장) 등이 그가 남긴 작품들이다.
66년에는 종합예술지 ‘공간’을 창간하고, 77년에는 공간사옥 내에 소극장인 ‘공간사랑’을 개관하여 시·미술·음악·연극·무용 등의 정기공연과 전시회를 개최해 문화예술계에도 큰 족적을 남겼다. 르네상스 때 많은 예술가를 후원한 메디치가의 수장 로렌초 메디치에 비유돼 77년 타임지에 ‘서울의 로렌초 메디치 김수근’이라는 기사가 소개됐을 정도.
전시는 우선 많은 예술가의 후원자였던 건축가 김수근의 문화예술인 면모를 보여준다. 군사정권의 서슬이 시퍼렇던 시절에 소극장 ‘공간사랑’은 공옥진의 1인 창무극과 김덕수 사물놀이패를 데뷔시키는 등 문화예술 탈출구 같은 곳이었다. 전통 음악과 무용은 물론 무속까지 무대로 끌어올렸다. 옛 ‘공간사랑’의 무대가 재현되고 신진 예술가들의 연극, 퍼포먼스, 시낭송, 무용, 강연, 연주회 등 공연프로그램이 펼쳐진다.
‘건축가 김수근’의 진면목을 보여주기 위해 고인이 남긴 건축물을 주로 찍어 온 일본 사진가 무라이 오사무의 사진도 내걸린다. 휴먼 스케일, 멋, 네거티비즘, 모태공간, 궁극공간, 인간과 자연의 조화 등 김수근 건축의 주된 특징들을 보여주는 건축 키워드들을 통해 그의 건축 철학과 사상이 실제 건축물에서 어떻게 구현되는지 살펴볼 수 있다. 네거티비즘은 동양화에 비유하면 여백(비움)과 선을 강조하는 건축기법으로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생태건축과도 맥을 같이한다는 점에서 선구적이다.
이밖에 김수근이 남긴 원본 에스키스, 드로잉, 스케줄 노트, 유년 시절 흑백사진, 다양한 활동사진과 어록, 회고 동영상 등이 상영되는 김수근 아카이브가 마련돼 인간 김수근의 체취를 느껴 볼 수 있다. 13, 20, 27일과 7월 11, 18, 25엔 같은 장소서 건축 강연 등도 열린다. (02)760-4892
편완식 기자 wansi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결혼식서 신부 얼굴 보고 강에 투신한 남자
  • 부모의 강요로 결혼하게 된 남자가 신부 얼굴을 처음 본 후 자살을 시도했다.지난 2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 스옌시에 사는 강 후(33)는 부모의 요구로 뜻하지 않은 중매결혼을 하게 됐다.매우 화가 났지만 부모님의 마음을..
  • 케이티김, 버클리음대 입학 비결 '화들짝'
  • K팝스타4 케이티김 버클리음대K팝스타4 케이티김, 버클리음대 반전 스펙 화제...입학 비결 물으니K팝스타4 케이티김이 버클리음대 출신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그녀의 스펙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29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
  • 유승옥 숨막히는 뒤태··· 화난 힙 '아찔'
  • 유승옥의스타킹 출연 모습이 새삼 화제다.유승옥은 과거1월17일 방송된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에 누드톤 원피스를 입고 등장했다.이어 그는걸그룹 EXID의 위아래 노래에 맞춰 아찔한 댄스를 선보인 바 있다.유승옥은 이날머슬마니아 세계대회 동양..
  • 김성근 감독 "이기니까, 더 흥분되네"
  •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2015 프로야구 한화 대 넥센의 경기. 5-3으로 한화가 승리한 후 김성근 한화 감독이 모자를 벗어 관중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목동구장 1루쪽 원정 관중석에서 김성근, 김성근을 연호하는 소리가 이어졌다. 김성근(73) 한화..
  • 모비스, 첫 3연패 시동 걸었다
  • 프로농구 울산 모비스가 사상 최초로 3년 연속 챔피언을 향해 첫발을 기분좋게 내디뎠다.정규리그 1위팀 모비스는 29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 1차전 홈 경기에서 양동근(18득점5어시스트), 리카르도 라틀리프(14득점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