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도 한국라면 인기

북한은 지난해 5월 ‘한국 라면 풍년’을 맞았다. 용천 폭발사고가 터지자 남한에서 용천 돕기 운동을 벌이면서 한국 라면이 북한에 대량으로 보내졌기 때문이다. 당시 북한에 보내진 라면은 대부분 중국에서 만들어진 신라면이었다. 이들 라면은 단둥∼신의주를 잇는 압록강 다리인 중조우의교를 통해 북한으로 들어갔다. 이때 북한에 건너간 중국산 신라면은 3만박스가 넘었다. 한 박스에 20개가 들어 있으니 60만개가 북한에 보내진 것이다.
이들 라면 중 상당수는 용천이 아니라 평양으로 실려갔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북한에서는 신라면 인기가 으뜸인지라 용천이 아닌 평양에서 소비됐다는 것이다. 그 중 일부는 평양시장에서 비싼 값에 거래까지 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국 라면은 북한에서 그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에는 선양이나 단둥에서 중국산 신라면을 사가는 북한 사람이 부쩍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산 신라면은 ‘한국탕미라면’이라는 글씨가 붙어 있기는 하지만 모두 중국어로 쓰여진 까닭에 언뜻 봐서는 한국라면인 것을 알아보기 힘들다. 중국의 한 북한 소식통은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가끔 신라면을 먹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에도 라면이 없는 것은 아니다. 2000년부터 이른바 ‘꼬부랑국수’라는 이름으로 라면을 만들고 있다. 꼬부랑국수는 평양과 남포 지역을 중심으로 배급됐으며, 지난해부터는 ‘즉석국수’라는 인스턴트 라면을 만들기 시작했다.
즉석국수는 조선보통강상사와 홍콩의 리달무역공사가 합작한 ‘보통강 양해합영회사’에서 만들어지고 있으며, ‘대동강 봉지즉석국수’(봉지라면)와 ‘대동강 고뿌즉석국수’(컵라면)라는 이름으로 팔리고 있다. 즉석국수는 시원한 맛이 나는 국내 라면보다는 설렁탕의 육수 맛이 배어나는 중국식 라면 맛을 닮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선양=강호원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물원 낙타한테 팔 물린 소녀, 배상금은?
  • 동물원 구경 중 낙타에 물린 미국의 한 소녀가 동물원으로부터 우리 돈 2억원이 넘는 손해배상금을 받게 됐다.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로어노크 타임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작년 5월말 버지니아주의 한 동물원에 놀러 간 매디슨 홀란드(당시 10세여)가..
  • 설리, 로리타 의혹에 브랜드 왜곡까지
  • 전 에프엑스 멤버 설리의 SNS를 통한 파격 행보가 계속되는 가운데 이번엔 로리타 논란이 불거졌다.설리가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구하라와의 우정 사진이 발단이 됐다. 설리는 인스타그램에 하라찡이랑 우정 사진, 사랑하는 하라찡이라는..
  • '억대 사기혐의' 이주노, 공판 연기 요청
  • 억대 사기 혐의로 기소된 가수 이주노의 6번째 공판이 2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렸다.이날 법정에 모습을 드러낸 이주노는 피해자와 합의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공판 연기를 요청했다.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여 오는 10월5일로 공판을 연..
  • '등판 1위' 한화 권혁, 1군 엔트리 말소
  • 한화 이글스 왼손 투수 권혁이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한화 구단은 2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릴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넥센 히어로즈전을 앞두고 1군 엔트리를 조정했다.이날 1군에서 말소한 권혁은 시즌 66경기에 등판, 6승 2패 13홀드 3세..
  • 도쿄 올림픽 야구 경기 장소는 후쿠시마?
  •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정식종목으로 돌아오는 야구와 소프트볼 일부 경기를 일본 후쿠시마 현에 유치하려는 움직임이 일본에서 한창이다.동일본 대지진과 센다이 지역 소식을 전문으로 다루는 일본 신문 가호쿠신포(河北新報)는 24일 자민당 후쿠시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