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도 한국라면 인기

북한은 지난해 5월 ‘한국 라면 풍년’을 맞았다. 용천 폭발사고가 터지자 남한에서 용천 돕기 운동을 벌이면서 한국 라면이 북한에 대량으로 보내졌기 때문이다. 당시 북한에 보내진 라면은 대부분 중국에서 만들어진 신라면이었다. 이들 라면은 단둥∼신의주를 잇는 압록강 다리인 중조우의교를 통해 북한으로 들어갔다. 이때 북한에 건너간 중국산 신라면은 3만박스가 넘었다. 한 박스에 20개가 들어 있으니 60만개가 북한에 보내진 것이다.
이들 라면 중 상당수는 용천이 아니라 평양으로 실려갔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북한에서는 신라면 인기가 으뜸인지라 용천이 아닌 평양에서 소비됐다는 것이다. 그 중 일부는 평양시장에서 비싼 값에 거래까지 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국 라면은 북한에서 그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에는 선양이나 단둥에서 중국산 신라면을 사가는 북한 사람이 부쩍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산 신라면은 ‘한국탕미라면’이라는 글씨가 붙어 있기는 하지만 모두 중국어로 쓰여진 까닭에 언뜻 봐서는 한국라면인 것을 알아보기 힘들다. 중국의 한 북한 소식통은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가끔 신라면을 먹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에도 라면이 없는 것은 아니다. 2000년부터 이른바 ‘꼬부랑국수’라는 이름으로 라면을 만들고 있다. 꼬부랑국수는 평양과 남포 지역을 중심으로 배급됐으며, 지난해부터는 ‘즉석국수’라는 인스턴트 라면을 만들기 시작했다.
즉석국수는 조선보통강상사와 홍콩의 리달무역공사가 합작한 ‘보통강 양해합영회사’에서 만들어지고 있으며, ‘대동강 봉지즉석국수’(봉지라면)와 ‘대동강 고뿌즉석국수’(컵라면)라는 이름으로 팔리고 있다. 즉석국수는 시원한 맛이 나는 국내 라면보다는 설렁탕의 육수 맛이 배어나는 중국식 라면 맛을 닮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선양=강호원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해변서 시신으로 발견된 아기를 막내딸로···
  • 태어난 지 며칠 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는 여아가 해변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가운데 이름 없이 묻히는 것을 안타까워한 어느 부부가 아기를 막내딸로 입양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호주 9news 등 현지매체들에 따르면 지난해 11월30일(..
  • 비비 채소연, "평범한 6년 차 주부예요"
  • 1990년대 인기 여성듀오 비비 출신채소연이 가정주부로 사는 근황을 공개했다.채소연은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속월월추(월요일, 월요일은 추억이다) 코너에 출연했다.현재 결혼 6년 차 주부인 그는 남편이 (비비의 히트곡) 하늘땅..
  • 김나영 27일 깜짝 결혼, 신랑 누군지보니
  • 방송인 김나영이 27일 결혼식을 올린다고 이날 깜짝 발표했다.이날김나영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보도자료를 통해 김나영이 27일 제주도 인근에서 조촐하게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코엔스타즈에 따르면 김나영은 10여 명의 가족들만 초청한 채 비공개..
  • 최홍만, 로드FC와 계약···5년여만의 링 복귀
  • 격투기선수 최홍만이 오랜만에 링 위에 선다.27일 로드FC에 따르면 지난 달셋째 주 최홍만은로드FC와 공식 계약을 체결했다. 최홍만은 올해 안에 로드FC 데뷔전에 나설 예정이다.최홍만은 로드FC는 아시아 최고의 단체다. 또한 로드FC는 나의 가치와 존재..
  • ‘철저한 무명’ 곽민서 생애 최고 4위 기염
  • 철저한 무명이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4년차인 곽민서(25JDX멀티스포츠)가 생애 최고의 성적을 냈다. 서울 서문여고를 졸업한 뒤 곧바로 미국으로 건너간 곽민서는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해 국내 팬들에게도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중고교 시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