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도 한국라면 인기

북한은 지난해 5월 ‘한국 라면 풍년’을 맞았다. 용천 폭발사고가 터지자 남한에서 용천 돕기 운동을 벌이면서 한국 라면이 북한에 대량으로 보내졌기 때문이다. 당시 북한에 보내진 라면은 대부분 중국에서 만들어진 신라면이었다. 이들 라면은 단둥∼신의주를 잇는 압록강 다리인 중조우의교를 통해 북한으로 들어갔다. 이때 북한에 건너간 중국산 신라면은 3만박스가 넘었다. 한 박스에 20개가 들어 있으니 60만개가 북한에 보내진 것이다.
이들 라면 중 상당수는 용천이 아니라 평양으로 실려갔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북한에서는 신라면 인기가 으뜸인지라 용천이 아닌 평양에서 소비됐다는 것이다. 그 중 일부는 평양시장에서 비싼 값에 거래까지 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국 라면은 북한에서 그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에는 선양이나 단둥에서 중국산 신라면을 사가는 북한 사람이 부쩍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산 신라면은 ‘한국탕미라면’이라는 글씨가 붙어 있기는 하지만 모두 중국어로 쓰여진 까닭에 언뜻 봐서는 한국라면인 것을 알아보기 힘들다. 중국의 한 북한 소식통은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가끔 신라면을 먹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에도 라면이 없는 것은 아니다. 2000년부터 이른바 ‘꼬부랑국수’라는 이름으로 라면을 만들고 있다. 꼬부랑국수는 평양과 남포 지역을 중심으로 배급됐으며, 지난해부터는 ‘즉석국수’라는 인스턴트 라면을 만들기 시작했다.
즉석국수는 조선보통강상사와 홍콩의 리달무역공사가 합작한 ‘보통강 양해합영회사’에서 만들어지고 있으며, ‘대동강 봉지즉석국수’(봉지라면)와 ‘대동강 고뿌즉석국수’(컵라면)라는 이름으로 팔리고 있다. 즉석국수는 시원한 맛이 나는 국내 라면보다는 설렁탕의 육수 맛이 배어나는 중국식 라면 맛을 닮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선양=강호원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상] 대륙의 '아파트 사재기'
  • 조금씩 흔들리던 문이 활짝 열리자 사람들이 대거 들어오기 시작했다.아예 떨어져 바닥에 내팽개쳐진 문에 한 여성이 깔리기도 했다. 하지만 누구도 그를 신경 쓰지 않았다.마치 적군 수장을 노리고 밀려드는 군사들 같았다.1분 분량 영상이 끝날 때까..
  • 최영완 "김수현과 이웃사촌·유아인 깍듯"
  • 배우 최영완이 배두나, 유아인 등 톱스타와의 인연에 대해 입을 열었다.2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막장의 여왕! 악녀파탈 특집으로 배우 이유리, 박하나, 이연두, 최영완이 출연한다.이날 방송에서 최영완은 학교1 촬영..
  • 지코, SNS에 "사랑이었다"···결별 심경?
  • 블락비 지코가 AOA 설현과 결별 후 SNS에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겼다.지코는 27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사운드 클라우드를 확인해주세요(Check out my soundcloud)라는 말과 함께 사랑이었다(it was love) 등의 해시태그를 단 글을 게재했다.지코가 남긴 사..
  • 니퍼트, 외국인 투수 최다승 타이기록 도전
  • 두산 베어스의 에이스 더스틴 니퍼트(35)가 외국인 투수 최다승 타이기록에 도전한다.니퍼트는 27일 오후 6시30분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한다.올 시즌 21승3패(평균자책점 2.92)의 성적을 기록중인 니퍼..
  • "손흥민, UEFA 챔피언스리그 원톱 후보"
  • 물오른 손흥민(24토트넘)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할 가능성이 생겼다.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27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보여주고 있어 행복하다라며 그를 CSKA 모스크바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