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도 한국라면 인기

북한은 지난해 5월 ‘한국 라면 풍년’을 맞았다. 용천 폭발사고가 터지자 남한에서 용천 돕기 운동을 벌이면서 한국 라면이 북한에 대량으로 보내졌기 때문이다. 당시 북한에 보내진 라면은 대부분 중국에서 만들어진 신라면이었다. 이들 라면은 단둥∼신의주를 잇는 압록강 다리인 중조우의교를 통해 북한으로 들어갔다. 이때 북한에 건너간 중국산 신라면은 3만박스가 넘었다. 한 박스에 20개가 들어 있으니 60만개가 북한에 보내진 것이다.
이들 라면 중 상당수는 용천이 아니라 평양으로 실려갔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북한에서는 신라면 인기가 으뜸인지라 용천이 아닌 평양에서 소비됐다는 것이다. 그 중 일부는 평양시장에서 비싼 값에 거래까지 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국 라면은 북한에서 그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에는 선양이나 단둥에서 중국산 신라면을 사가는 북한 사람이 부쩍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산 신라면은 ‘한국탕미라면’이라는 글씨가 붙어 있기는 하지만 모두 중국어로 쓰여진 까닭에 언뜻 봐서는 한국라면인 것을 알아보기 힘들다. 중국의 한 북한 소식통은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가끔 신라면을 먹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에도 라면이 없는 것은 아니다. 2000년부터 이른바 ‘꼬부랑국수’라는 이름으로 라면을 만들고 있다. 꼬부랑국수는 평양과 남포 지역을 중심으로 배급됐으며, 지난해부터는 ‘즉석국수’라는 인스턴트 라면을 만들기 시작했다.
즉석국수는 조선보통강상사와 홍콩의 리달무역공사가 합작한 ‘보통강 양해합영회사’에서 만들어지고 있으며, ‘대동강 봉지즉석국수’(봉지라면)와 ‘대동강 고뿌즉석국수’(컵라면)라는 이름으로 팔리고 있다. 즉석국수는 시원한 맛이 나는 국내 라면보다는 설렁탕의 육수 맛이 배어나는 중국식 라면 맛을 닮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선양=강호원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방송서 토끼 죽이고 스튜 만들어 먹은 DJ
  • 덴마크의 한 라디오 진행자가 방송이 끝난 뒤 현장에서 토끼를 죽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진행자가 죽인 토끼는 동물보호단체 대표와 당일 방송에 출연했다가 봉변을 당했다.영국 메트로 등 외신들에 따르면 덴마크의 24/7 라디오 방송국의..
  • 송중기 전역, "나 이제 30대" 너털웃음
  • 배우 송중기가 26일 전역했다.송중기는 이날 오전 8시 강원도 고성 제22사단 수색대대에서전역 신고식을 치렀다.그는 대기 중이던 취재진이 가장 달라진 점을 묻자, (나이가) 20대에서 30대로 넘어갔다는 것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그는 이어 체력도..
  • 나경은, 아들 지호와 산책중? '다정다감'
  • 나경은 (사진출처=우먼센스)나경은, 아들 지호와 산책중? 파파라치 사진 속 다정다감 엄마와 아들방송인 유재석의 아내 나경은과 아들 지호 군의 일상이 포착됐다.여성 매거진 우먼센스 6월호에는 지난 5월 어린이날 한강에서 여유를 즐기는 나경은..
  • 강정호, 결승타에 8경기 연속안타
  • 한국 프로야구를 거쳐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1호 야수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결승타를 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강정호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계속된 마이애미 말린스와 내셔널리그 홈 경기에 5..
  • 메시, 호날두 제치고 '올해의 라리가 선수'
  •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바르셀로나 리오넬 메시(28)가 라이벌인 레알 마드리드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0)를 제치고 스페인 리그 올해의 선수에 선정됐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인 ESPN은 최근 스페인 일간지 AS가 실시한 올해의 라리가 선수 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