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도 한국라면 인기

북한은 지난해 5월 ‘한국 라면 풍년’을 맞았다. 용천 폭발사고가 터지자 남한에서 용천 돕기 운동을 벌이면서 한국 라면이 북한에 대량으로 보내졌기 때문이다. 당시 북한에 보내진 라면은 대부분 중국에서 만들어진 신라면이었다. 이들 라면은 단둥∼신의주를 잇는 압록강 다리인 중조우의교를 통해 북한으로 들어갔다. 이때 북한에 건너간 중국산 신라면은 3만박스가 넘었다. 한 박스에 20개가 들어 있으니 60만개가 북한에 보내진 것이다.
이들 라면 중 상당수는 용천이 아니라 평양으로 실려갔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북한에서는 신라면 인기가 으뜸인지라 용천이 아닌 평양에서 소비됐다는 것이다. 그 중 일부는 평양시장에서 비싼 값에 거래까지 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국 라면은 북한에서 그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에는 선양이나 단둥에서 중국산 신라면을 사가는 북한 사람이 부쩍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산 신라면은 ‘한국탕미라면’이라는 글씨가 붙어 있기는 하지만 모두 중국어로 쓰여진 까닭에 언뜻 봐서는 한국라면인 것을 알아보기 힘들다. 중국의 한 북한 소식통은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가끔 신라면을 먹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에도 라면이 없는 것은 아니다. 2000년부터 이른바 ‘꼬부랑국수’라는 이름으로 라면을 만들고 있다. 꼬부랑국수는 평양과 남포 지역을 중심으로 배급됐으며, 지난해부터는 ‘즉석국수’라는 인스턴트 라면을 만들기 시작했다.
즉석국수는 조선보통강상사와 홍콩의 리달무역공사가 합작한 ‘보통강 양해합영회사’에서 만들어지고 있으며, ‘대동강 봉지즉석국수’(봉지라면)와 ‘대동강 고뿌즉석국수’(컵라면)라는 이름으로 팔리고 있다. 즉석국수는 시원한 맛이 나는 국내 라면보다는 설렁탕의 육수 맛이 배어나는 중국식 라면 맛을 닮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선양=강호원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40대男 카메라 안경 쓰고 목욕탕 촬영하다···
  • 카메라가 장착된 안경을 쓰고 목욕탕에 내부를 촬영한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30일 일본 산케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효고현에 사는 남성(48)이 도촬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남성은 29일 카메라가 부착된 안경을 쓰고 탈의실에 들어가 남성들의 모습을..
  • 이윤미 "악성 댓글에 가수 그만둬"
  • 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거울도 안보는 여자의 정체가 이윤미로 밝혀졌다.이날 이윤미는 첫번째 라운드에서 달달한 초콜릿과 함께 무대에 올라 귀로 무대를 선보였다.두 가수는 아름다운 목소리로 호흡을..
  • 경리 "신혼인데 낮밤 따지겠냐"
  • 나인뮤지스 경리가 과감한 19금 발언을 내뱉었다.경리와 정효성은 지난달 2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멤버들과 상황극을 펼쳤다.이날 김희철과 신혼부부 상황극을 펼친 경리는 김희철에게 우리 아기 언제 낳을 거야?라고 물었다. 김희철은 둘..
  • 김현수, 데뷔 첫 3안타 폭발···타율 6할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첫 장타를 포함해 처음으로 3안타 경기를 펼쳤다. 김현수는 1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홈 경기에 9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
  • 김경태, 일본프로골프투어에서 시즌 2승
  • 김경태(30신한금융그룹)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김경태는 1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 골프클럽(파706천545야드)에서 열린 더 크라운스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 가타오카 다이스케(일본)와 합계 10언더파..